• 최종편집 : 2019.8.23 금 08:56
상단여백
기사 (전체 11건)
(성명서)한빛1호기 사건 원자력안전위원회 특별조사결과 발표 관련
한수원노동조합은 원자력발전소의 안전운영이 한수원 노동자들이 지켜야할 확고부동한 제1의 원칙임을 분명히 한다. 회사 경영진들 또한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경영방침에 따라 안전 활동과 내·외부의 감시자 역할에 많은 노력...
에너지타임뉴스  |  2019-08-14 16:46
라인
(성명서)한빛1호기 출력급증사건에 대한 졸속 조사결과 규탄한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 5월 10일 한빛원전 원자로 특성시험 중 제어봉 작동 불량으로 출력이 기준치(5%) 이상을 초과하여 18%까지 순간 급상승한 사건에 대한 조사결과를 지난 8월 9일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 통과시킨...
에너지타임뉴스  |  2019-08-14 15:58
라인
(성명서)구멍 숭숭 영광(한빛) 3,4호기 땜빵할 생각말고 즉각 폐쇄하라
영광(한빛) 핵발전소 4호기 콘크리트 격납건물에서 최대 157cm 크기의 구멍(공극)이 발견되었다. 격납건물 두께가 약 167cm임을 감안하면 전체 두께의 94%가 빈 구멍이라는 이야기이다. 영광 4호기는 2017년...
에너지타임뉴스  |  2019-07-25 18:22
라인
(논평)안전을 위해 영광 한빛 원전 3,4호기 폐쇄해야
영광 한빛 원전 4호기에서 또 공극이 발견됐다.이번에는 격납건물 콘크리트 두께인 168cm에 불과 10cm 정도 밖에 여유가 없는 157cm에 달하는 구멍이 발견된 것이다. 2017년 5월 처음으로 격납건물 콘크리트...
에너지타임뉴스  |  2019-07-25 18:16
라인
왜 일자리 특별보증제도가 필요한가?
4차 산업혁명시대는 각 분야가 새로운 시대를 대비하기 위한 혁신과 함께 새롭게 일자리를 만들어 내야하는 신 성장 동력이 필요하다. 그런...
에너지타임뉴스  |  2019-04-19 15:54
라인
(독자투고)서민과 중소기업은 왜 더 어려워지는가?
한국은행은 우리나라가 지난해 1인당 국민소득이 3만 달러를 넘어섰다고 발표했다. 인구 5,000만 명 이상 국가 중에서는 7번째 3만 달러 국가가 되었다는 것이다. 온 국민이 환호하고 축배를 들어야할 이 경사스런 소...
에너지타임뉴스  |  2019-02-25 18:19
라인
(논평)신한울~신가평 HVDC 송전선로 건설 전면 재검토해야
최근 동해안 지역의 대규모 발전 전력을 수도권으로 보내기 위한 500kV HVDC 동해안(신한울)∼신가평 송전선로 건설사업 추진이 본격화되고 있다. 한국전력은 신한울 원전 1,2호기와 강릉 안인 및 삼척 포스...
에너지타임뉴스  |  2018-11-02 15:14
라인
(성명서)손재영 원자력안전기술원장 취임은 무효다
원자력 안전과 미래는 지난 6월 10일 기자회견에서 임원추천위(위원장 제무성)의 원자력안전기술원장 후보 면접심사 과정에서 있었던 편파적인 문제점을 공개한 바 있다. 즉, 현 정부의 안전철학에 맞지 않다는 것이었고 임...
에너지타임뉴스  |  2018-11-02 07:57
라인
(성명서 전문)신울진(신한울) 3,4호기 매몰비용 논란
정부의 탈원전 정책 진행에 따라 취소되는 핵발전소를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최근 일부 언론은 한국수력원자력이 국회 산업위 곽대훈 의원에 제출한 ‘신규원전 사업종결 방안’ 자료를 인용해 “신울진(신한울) 3,4호...
에너지타임뉴스  |  2018-06-27 14:17
라인
(기고)REC 가중치 혜안의 대안 마련하라
이번 임야 가중치 조정의 가장 큰 이유가 임야의 난 개발 때문이라는 산림청의 요구가 참 어이가 없다.도대체 산 골짜기 깊은 산을 개발할수 밖에 없는 원인의 유발자가 도로니 마을에서 이격거리를 두고 개발하라는 지자체들...
에너지타임뉴스  |  2018-05-23 06:43
라인
누구를 위한 탈원전 정책인가
문재인 정부가 탈원전을 마치 국가에너지정책의 뼈대인냥 속전속결로 처리할려고 한다.공론화위원회를 통해 3개월만이 모든 결정을 내리겠다는 게 문 정부의 구상이다. 우선 신고리 5,6호기 건설여부를 결정하는 것이지만 이번...
에너지타임뉴스  |  2017-07-27 13:37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