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1.24 목 16:10
상단여백
HOME ETN산업 원자력
원자력 60년, 새로운 역할과 책임원자력산업회의, 원자력산업계 신년 인사회 개최
정재훈 원자력산업회의 회장이 새해 인사회를 통해 원자력산업계의 새로운 출발, 미래의 책임을 강조하고 있다.

원자력법이 제정된지 올해로 만 60년이 됐다. 원자력산업계는 문재인 정부 들어 탈원전이라는 정부의 에너지전환 정책에 따라 원자력 중흥시대에서 새로운 도전이 필요한 시기로 접어든 상황이다. 사회, 경제, 정치적인 상황을 고려해 볼때 원자력산업계는 그 어느때 보다 어려운 환경적 변화에 직면에 했으며 새로운 생태계 전환이라는 절실한 상황에 놓여있다.

이런 가운데  원자력산업계는 11일 '원자력 60년, 새로운 역할과 도전'이라는 주제를 갖고 원자력산업계 종사자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신년인사회를 가졌다.   

유영민 과학기술부장관이 축사를 하고 있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정부, 국회, 원자력업계 원로들이 참여해 원자력산업의 새로운 도전을 기약했다.

정재훈 원자력산업회의 회장(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에너지전환 시대 한수원 CEO와 원산 회장으로 부임해 여러분과 함께 원자력 산업생태계 유지·발전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해 왔다"며 "체코, 폴란드 전략적 협력관계 구축으로 우호적 원전 수주여건을 조성하는 한편 원자력 산업생태계 동반성장을 위한 다각도의 노력을 했다"고 평가했다.

정 회장은 또 올해에는 "원자력산업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타 분야와 소통을 넓혀 국민 모두의 사랑과 신뢰받는 원자력이 되어야하며 비발전 분야까지 저변을 넓혀 원자력산업의 파이 전체를 확장하도록 하는 등 SMR, 핵융합 등 미래 세대에게 희망을 주는 원자력을 더 많이 발굴해 주는 한해가 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남형권기자는...
한양대 신문방송과에서 언론학을 전공하고 에너지경제신문, 한국에너지신문, 전기신문, 산경에너지 등에서 25년의 기자생활을 했다.
2017년 6월부터 에너지타임뉴스 발행인 겸 편집국장을 맡고있다.

남형권 기자  cabinnam@enertopianews.co.kr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