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TN기술 연구소
KERI. 창원 강소특구에 해상풍력 기술 저변 넓힌다17일 창원본원서 SK에코플랜트 및 SK오션플랜트와 업무협약 체결
강소특구 기업 대상 해상풍력 기술 개발부터 사업화까지 지원
송상호 SK오션플랜트 사업지원센터장(왼쪽), 김태현 KERI 김태현 전략정책본부장(가운데), 김진환 SK에코플랜트 SCM 담당임원(오른쪽)이 업무협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남 창원 강소특구의 기술핵심기관인 한국전기연구원(KERI, 원장 김남균)이 SK에코플랜트(대표이사 박경일), SK오션플랜트(대표이사 이승철)와 해상풍력 분야 기업의 기술 경쟁력 강화를 위한 ‘해상풍력 스케일 업(Scale-up) 프로그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창원 강소특구는 KERI를 중심으로 기술이전 사업화, 강소형 기술창업 지원 등 지역 특화기업을 육성하는 사업이다.

‘에코 오픈 플랫폼’은 친환경 비즈니스 육성과 지속 가능한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SK에코플랜트가 추진하고 있는 ESG 경영 활동 중 하나다.

이번 협약은 창원 강소특구와 에코오픈 플랫폼을 연계해 해상풍력 분야에서의 공동 기술 개발과 우수기업 발굴 등 협력을 위한 목적으로 마련됐다.

송상호 SK오션플랜트 사업지원센터장(왼쪽 세번째)), 김태현 KERI 김태현 전략정책본부장(왼쪽 네번째가운데), 김진환 SK에코플랜트 SCM 담당임원(오른쪽 세번째)이 업무협약 후 각 사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를 통해 SK에코플랜트는 해상풍력 산업 활성화를 위한 프로그램 기획 및 커뮤니케이션, 아이디어 공모 등을 추진하고, SK오션플랜트는 해상풍력 관련 아이디어 제공, 기술 개발 및 사업화 등에 참여한다.

KERI는 창원 강소특구 우수기업 발굴 및 밸류체인(Value-Chain) 연계, 해상풍력 기술 상용화 자금 지원, 기술 창업 프로그램 협업 등을 맡는다.

김태현 KERI 전략정책본부장은 “우수한 혁신 기술력을 보유한 창원 강소특구 스타트업이 대·중견 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시장 검증 기회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협력 모델을 꾸준히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히면서 “이번 협약이 오픈이노베이션의 성공 사례가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KERI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산하 정부출연연구기관이다. 창원 강소특구는 2019년 지정 이후 지난해까지 총사업비 147억 6000만 원을 투자해 ‘지능전기 기반 기계융합’과 관련한 기술 발굴·기술이전 사업화·강소형 기술창업 특화 성장 등을 지원했다.

주요 성과로는 기술이전 실적 58건(51.8억 원), 연구소기업 설립 23개사, 특화 분야 창업기업 설립 34개사 등이 있다. 

◆오픈이노베이션=기업이 다른 기업이나 연구기관 등 외부로부터 특정 기술과 정보를 도입하는 동시에 기업 내부의 자원이나 기술을 외부와 공유하면서 새로운 제품이나 서비스를 만들어 내는 전략이다.

김영환 기자  yyy9137@naver.com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