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TN산업
'무역의 날' 기념식 개최…수출 5대 강국 도약 다짐수출 세계 6위…내년에는 1단계 더 도약 목표

정부가 5일 '무역의 날'을 맞아 수출 5대 강국 도약을 위해 총력 대응하기로 했다.

올해 세계 경기둔화로 무역수지 적자, 수출 감소 등 위기 속에서도 역대 최대 수출액 달성이 전망되는 만큼 내년 수출 경쟁력을 더욱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제59회 무역의날 기념식'을 개최했다.

'도전하라 무역강국! 도약하라 대한민국!'이라는 표어를 내건 이날 행사에는 윤석열 대통령, 이창양 산업부 장관, 구자열 무역협회장을 비롯해 관계자 1000여 명이 참석했다.

올해 기념식은 세계 경기둔화에도 역대 최고의 수출실적을 달성하는데 기여한 무역인의 노고를 격려하고, 수출 성과를 축하하기 위해 마련됐다.

√ 3대 품목 최고실적 달성
- 반도체 : 17개월 연속 100억 달러 상회(2021년 5월~2022년 9월)
- 자동차 : 7월 이후 높은 수출 증가세 유지 ⇒ 올 하반기 수출 버팀목 역할
- 석유제품 : 역대 최고실적 경신 및 수출 2위 품목(1위는 반도체)으로 도약
√ 새로운 수출 주력으로 발돋움한 유망품목
- 전기차 : 역대 최고실적 기록
- 이차전지 : 두 자릿수 증가 ⇒ 최고실적 경신
- 시스템반도체 : D램 가격하락 속에서도 반도체 수출 증가세 유지에 핵심 역할
√ 농수산식품‧방산의 약진
- 농수산식품 : 2년 연속 100억 달러 상회
- 방산 : 화력‧무기류를 중심으로 역대 최대인 170억 달러 기록

올해 수출액은 누적 6900억 달러로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금리인상, 중국 제로 코로나 정책 등 불확실성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기록했던 최고 수출실적(6444억 달러)을 경신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함께 상반기까지의 높은 수출 증가세에 힘입어 무역액 1조 달러를 최단기(9월14일)에 달성하는 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이날 행사에는 윤석열 대통령도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무역인들의 노고에 대해 감사하다는 뜻을 전달하고, 개선이 필요한 애로사항과 정부의 지원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기념식에서는 폴란드 K-2 전차 수출, 이집트 엘다바 원전 터빈건물 수주, 사우디아라비아 정상경제외교 성과 등을 소개하고, 올해 수출 성과에 기여한 무역인들에게 정부 포상이 이뤄졌다.

올해 최고의 수출성과 달성에 기여한 무역인들을 격려하기 위해 무역유공자 597명(단체포상 2곳 포함)에게 포상을 실시하는 한편, 1780개 수출기업에게 수출의 탑을 수여했다.

최고 영예인 금탑산업훈장은 최우각 대성하이텍 회장, 노은식 디케이락 대표, 박학규 삼성전자 실장, 정경오 희성피엠텍 대표 등 중소기업 대표 2명과 대기업 대표·임원 각 1명에게 돌아갔다.

금탑산업훈장 수상자 외에도 무역발전에 기여한 무역인 593명에게 훈·포장과 대통령·국무총리·산업부장관 표창 등이 각각 수여됐다.

수출의 탑은 대기업 27개사, 중견기업 113개사, 중소기업 1640개사 등이 수상했다. 올해 최고액 수출의 탑은 '1200억불 탑'으로 삼성전자가 수상하고, 에코프로이노베이션 등 86개사가 1억불탑 이상을 수상했다.

남형권기자는...
한양대 신문방송과에서 언론학을 전공하고 에너지경제신문, 한국에너지신문, 전기신문, 산경에너지 등에서 25년의 기자생활을 했다.
2017년 6월부터 에너지타임뉴스 발행인 겸 편집국장을 맡고있다.

남형권 기자  cabinnam@enertopianews.co.kr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