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9.28 수 20:04
상단여백
HOME ETN산업 자원
중부발전, 해외 청정 수소·암모니아 밸류체인 개발 선도삼성물산 상사부문과 공동개발 업무협약 체결
그린수소 파일럿 프로젝트 업무협약
한국중부발전 본사

한국중부발전(주)은 수소경제 이행을 통한 2050년 탄소중립 실현을 목표로, 청정 수소·암모니아 생산 유망국가인 호주시장 개척을 위해 국내·외의 전략적 업무협력체계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에 22일 중부발전은 삼성물산 상사부문과 해외 청정 수소·암모니아 사업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풍부한 재생에너지 자원과 청정 수소·암모니아 생산 인프라를 두루 갖춘 호주를 중심으로 △청정 수소·암모니아 사업 정보 공유 △해외 청정 수소·암모니아 사업 공동개발 및 투자 △국내 도입 및 활용을 위한 공동 조달계획 검토 등 경쟁력있는 청정 수소·암모니아의 적기도입을 위한 재생에너지 발전부터 국내 도입 및 활용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 최적 솔루션 도출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한국중부발전 김호빈 사장은 “2050년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서는 청정 수소·암모니아의 안정적인 공급망 구축이 필수적이며, 이번 양사간 협력을 기반으로 최적의 해외 청정 수소·암모니아 생산 거점을 확보하여 우리나라 NDC 달성 계획에 적극 부응하고 친환경 에너지 확보에 기여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이에 앞서 지난 19일에는 호주 퀸즈랜드 재무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호주 그린수소 파일럿 프로젝트에 관해 중부발전을 비롯한 LS일렉트릭, 신한은행, 이지스자산운용, 일렉시드(Elecseed)로 구성된 한국계 컨소시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해당사업은 호주 퀸즐랜드주 쿰바릴라 지역에 3MWp 태양광을 건설하고 이로부터 생산된 신재생전력으로 수전해 설비를 운영하여, 일 300kg의 그린수소를 생산하고 이를 현지 수요처에 전량 판매하는 해외 소규모 실증성격의 파일럿 프로젝트이다.

중부발전은 투자비 부담이 적은 해당 파일럿 프로젝트를 퀸즐랜드주에서 우선적으로 개발함으로써, 그린 수소·암모니아 사업에 유리한 고지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해당 파일럿 프로젝트를 통한 성공사례를 구축해 후속 사업개발에 교두보를 확보하고자 한다.

이날 카메론 딕 호주 퀸즐랜드 재무부장관은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자원이 풍부하고, 신속한 인허가 승인, 자금지원 등 정부 지원제도가 안정적인 호주에서 한국계 투자자들을 도와 그린수소 생산이 실현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중부발전을 비롯한 한국계 컨소시엄은 올해 하반기중 호주 현지의 파트너사를 선정해 타당성조사 등 본격적인 개발업무에 착수해 2023년 상반기부터 건설착공 및 2024년 상반기에 본 프로젝트를 준공할 계획이다.

남형권기자는...
한양대 신문방송과에서 언론학을 전공하고 에너지경제신문, 한국에너지신문, 전기신문, 산경에너지 등에서 25년의 기자생활을 했다.
2017년 6월부터 에너지타임뉴스 발행인 겸 편집국장을 맡고있다.

남형권 기자  cabinnam@enertopianews.co.kr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