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9.29 목 07:49
상단여백
HOME 종합 전력그룹사
남부발전, 사이버보안 인재 양성 위한 경험의 장 마련전국 47개 팀 132명의 화이트 해커 참여, 보안 꿈나무 양성·발굴
남부발전 관계e,fd; 제3회 KOSPO 웹서비스 정보보안 경진대회 상황을 모니터링 하고 있다.

한국남부발전(사장 이승우, 이하 ‘남부발전’)이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 국내·외 사이버 위협이 고조되는 상황에 대비하고 미래 사이버보안 전문가 양성을 위한 경연의 장을 마련했다.

남부발전은 영남권 정보보호영재교육원과 “제3회 KOSPO 웹서비스 정보보안 경진대회”를 개최하고 지난 7월 한 달간 정보보호영재교육원을 통해 사전 접수된 전국 총 47개 팀, 132명의 화이트 해커들이 정보보안의 숨어 있는 1인치를 찾기 위해 치열한 각축전을 벌였다고 16일 밝혔다.

남부발전은 지난 2020년부터 웹서비스 정보보안 경진대회를 진행하고 있는데, 올해는 웹 취약점 점검 외에도 디지털 포렌식 분야도 포함되어 다양한 분야를 경험할 수 있는 대회로 높은 호응과 만족도를 끌어냈다.

이번 대회는 남부발전의 시스템 복제 기술을 통해 실제와 같이 별도로 시스템을 구축한 후 온라인으로 접속해 모의 해킹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우수한 성적을 낸 13개 팀에게는 오는 10월 부산 벡스코에서 상장과 함께 포상이 수여될 예정이다.

이번 경진대회로 참가자들은 실제 운영 중인 시스템의 취약점을 발굴해보는 경험을 얻고, 남부발전은 잠재적인 취약점 점검과 함께 정보보안 강화의 두 마리 토끼를 잡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승우 사장은 “최근 코로나 확산세, 하계전력 피크기간 중 단 1건의 사이버 위협에도 노출되지 않도록 철통 보안 태세를 갖춰야 한다”라며, “정부의 디지털플랫폼 정책에 발맞춰 화이트 해커 양성에 남부발전이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남형권기자는...
한양대 신문방송과에서 언론학을 전공하고 에너지경제신문, 한국에너지신문, 전기신문, 산경에너지 등에서 25년의 기자생활을 했다.
2017년 6월부터 에너지타임뉴스 발행인 겸 편집국장을 맡고있다.

남형권 기자  cabinnam@enertopianews.co.kr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