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TN정책 산업부
한-베트남 '공급망·에너지' 공조 강화공급망 협력 강화, 베트남 가스화력발전사업 참여 등 공감

한국과 베트남이 에너지 공급망을 공조하기로 했다. 또 오는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 관련 베트남의 적극적 지지를 당부했다.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일 방한한 응우옌 홍 디엔(Nguyen Hong Dien) 베트남 산업무역부 장관과 양자 회담을 개최하고 양국간 에너지 공급망을 강화하기로 의견을 같이했다.

이창양 산업부 장관은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아테네가든에서 응우옌 홍 디엔(Nguyen Hong Dien) 베트남 산업무역부 장관과 면담을 갖고, 공급망 협력, 베트남 가스화력발전사업 참여, 2030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 지지 요청 등 양국 경제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장관은 1992년 한-베트남 수교 이후 긴밀한 경제협력과 인적교류 등을 통해 베트남은 중국, 미국, 일본에 이어 한국의 제4대 교역국이자 아세안 내 최대 교역·투자 대상국으로 자리 잡았다고 언급하는 한편 코로나 팬데믹, 공급망 불안정 심화 등 최근 급변하는 글로벌 통상환경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한-베트남 간 교역·투자 확대와 함께 공급망 협력 등 경제통상 협력의 폭을 더욱 넓혀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 장관은 베트남의 제8차 전력개발계획 수립과 연계하여 추진 중인 가스화력발전프로젝트와 관련, 우수한 한국 기업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베트남 정부의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양 측은 그간 쌓아온 상호호혜적 협력관계를 바탕으로 원자재, 디지털 등 미래산업, 친환경 에너지 등 다양한 분야에서 내실 있는 협력을 확대하고, 올해 발효된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과 최근 출범한 인태경제프레임워크(IPEF) 등을 통해 역내 교역 자유화와 신통상질서 구축에 대한 공조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이 장관은 우리나라가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통해 기후변화 심화, 감염병 확산, 기술 양극화 등 전 세계가 직면하고 있는 문제에 대해 ‘세계의 대전환, 더 나은 미래를 향한 항해’라는 주제로 미래 비전을 제시하고자 한다고 설명하고 베트남정부의 적극적인 지지를 당부했다.

남형권기자는...
한양대 신문방송과에서 언론학을 전공하고 에너지경제신문, 한국에너지신문, 전기신문, 산경에너지 등에서 25년의 기자생활을 했다.
2017년 6월부터 에너지타임뉴스 발행인 겸 편집국장을 맡고있다.

남형권 기자  cabinnam@enertopianews.co.kr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