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5.23 월 21:00
상단여백
HOME ETN기업 연구원
지질자원硏, 합천 운석충돌구 세계지질공원 조성한반도 최초 운석충돌구 세계지질테마공원 조성 등 관광자원화 업무협약
11일 합천군청에서 열린 합천운석충돌구 관광자원화를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왼쪽부터)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이평구 원장, 합천군 이선기 군수권한대행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의 연구결과를 통해 최초로 밝혀진 한반도 운석충돌구 적중-초계분지, 이제 5만 년 전의 신비를 간직한 합천운석충돌구를 쉽고 재미있게 만나볼 수 있게 된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원장 이평구, KIGAM)은 합천군과 11일 합천군청에서 ‘합천운석충돌구 관광자원화를 위한 합천군-한국지질자원연구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합천운석충돌구의 지속적인 연구와 지질명소의 관광자원화를 위한 기관 간 협력체계를 구축하고자 추진됐다.

한반도 최초 운석충돌구인 합천운석충돌구는 약 7km의 직경을 갖는 독특한 그릇 모양의 지형으로 형성 원인에 대한 다양한 의견들이 있었다. 2020년 12월,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연구진은 적중-초계분지 내의 142m 시추코어 조사와 탄소연대측정을 통해, 이곳이 운석충돌로 만들어진 한반도 최초 운석충돌구임을 밝혀낸 바 있다.

대암산 정상에서 촬영한 한반도 최초 운석충돌구, 적중-초계분지.

운석이 충돌할 때는 강한 충격파가 일어나 지하에 거대한 웅덩이를 형성한다. 이 때 발생한 충격파의 영향으로 기존 암석과 광물 속에 충격변성에 의한 흔적(shock-metamorphic effects)이 남는다. 이러한 흔적에 대한 암석학․지구화학적 변형구조 추적으로 과거에 운석충돌이 있었는지를 판별할 수 있었다.

양 기관은 앞으로 한반도 최초 운석충돌구의 지속적인 조사․연구와 협력을 강화해 이 지역을 ‘세계지질테마공원’, ‘합천운석충돌구 지질명소’ 등의 세계적인 명품 관광자원으로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합천운석충돌구를 주도적으로 연구하고 있는 임재수 박사는 “무섭고 어렵게만 느껴지는 운석충돌구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다양한 후속 연구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하며, “누구나 재밌게 즐길 수 있는 세계적인 명품 지질 테마파크를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이평구 원장은 “이번 협약은 5만 년의 비밀을 간직한 한반도 운석충돌구 연구의 새로운 출발점이자, 연구기관-지자체 협력의 역할 모델이 될 것이다.”고 말하며, “KIGAM의 연구역량을 통해 지구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꿈꿀 수 있는 지구과학문화대중화 확산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남형권기자는...
한양대 신문방송과에서 언론학을 전공하고 에너지경제신문, 한국에너지신문, 전기신문, 산경에너지 등에서 25년의 기자생활을 했다.
2017년 6월부터 에너지타임뉴스 발행인 겸 편집국장을 맡고있다.

남형권 기자  cabinnam@enertopianews.co.kr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