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5.23 월 21:00
상단여백
HOME ETN기술 국산화
원자력硏, SMR로 조선해양 에너지 패러다임 전환에 나서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와 ‘선박·해양플랜트 소형모듈형원자로(SMR) 개발
SMR 적용으로 해양에서의 탄소배출 저감에 큰 역할 할 것으로 기대

원자력과 선박‧해양플랜트 각 분야를 대표하는 두 정부출연연구기관이 탄소배출 제로 에너지원인 원자력을 활용하여, 해양 탄소중립 구현에 나선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 이하 KAERI)은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소장 김부기, 이하 KRISO)와 “선박‧해양플랜트 적용을 위한 소형모듈형원자로(SMR) 개발 및 공동연구”에 대한 업무협약을 28일 KRISO에서 체결했다고 밝혔다.

용융염원자로(MSR) 사진 예시

이번 협약은 유엔 산하 국제해사기구(IMO)의 온실가스 배출 규제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친환경 선박의 개발이 치열해짐에 따라, 차세대 미래 에너지로 주목받고 있는 소형모듈형원자로(SMR, Small Modular Reactor)를 선박‧해양플랜트에 적용할 목적으로 마련됐다.

소형모듈형원자로(SMR)는 국내는 물론 전세계에서 탄소중립 실혐을 위한 해결책으로 재생에너지 활용과 함께 적극 검토되고 있다. 영국 국립원자력연구소에 따르면 SMR은 2030년께부터 본격적인 상용화가 예상되며 2035년 시장 규모는 390조~620조 원에 이를 것으로 예측된다.

양 기관이 앞으로 손잡고 개발에 나설 용융염원자로(MSR, Molten Salt Reactor)는 소형모듈형원자로의 한 종류로, 경제성과 안전성이 뛰어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용융염원자로(MSR)는 소형화된 원자로로 선박에의 적용이 용이할 뿐만 아니라, 외부 노출 시 액체 핵연료가 고체화돼 확산을 막을 수 있다. 또한, 핵연료의 사용주기가 30년 이상으로 선박에 탑재 후 교체가 필요 없다는 장점이 있다.

이 밖에도 고효율 전력은 물론 수소를 동시에 생산할 수 있어, 선박‧해양 플랜트에 적용된다면 해양에서 탄소배출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가 모아진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 체결을 통해 △소형모듈형원자로의 선박‧해양플랜트 분야 적용을 위한 혁신기술 개발 및 실증 △선박‧해양플랜트용 SMR의 인증 및 인허가를 위한 규제 기반 마련 △공통 관심 분야에 대한 공동연구 등에 협력하기로 하였다.

KAERI 박원석 원장은 “사용후핵연료와 안전성 문제에서 자유로운 용융염원자로는 초격차 전략기술이 될 것”이라며, “선박‧해양용 용융염원자로 개발이 차세대 원전시장 선점을 향한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KRISO 김부기 소장은 “안전하고 경제적인 SMR의 선박‧해양플랜트 적용을 통해 조선해양 에너지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데 앞장서겠다”며 “국내 조선해양산업의 경쟁력을 한 차원 끌어올릴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KRISO는 선박‧해양플랜트에 적용 가능한 SMR 개발을 완료한 뒤 향후, 이를 탑재할 SMR 추진선박 및 부유식 해양원전 구조물 개발에도 나설 예정이다.

남형권기자는...
한양대 신문방송과에서 언론학을 전공하고 에너지경제신문, 한국에너지신문, 전기신문, 산경에너지 등에서 25년의 기자생활을 했다.
2017년 6월부터 에너지타임뉴스 발행인 겸 편집국장을 맡고있다.

남형권 기자  cabinnam@enertopianews.co.kr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