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1.18 화 20:29
상단여백
HOME 사람人 사람들
원자력연 김민규 박사, OECD/NEA 외부재해안전성기술그룹 의장 선출외부재해 관련 원자력안전분야 국제협력 주도 기대
김민규 박사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은 김민규 박사가 OECD/NEA 원자력시설안전위원회 산하 외부재해기술그룹의 의장으로 선출됐다고 8일 밝혔다. OECD/NEA는 OECD 산하 원자력기구이다.

외부재해기술그룹(WGEV, Working Group on External Event)은 원자력시설안전위원회 산하 9개 기술그룹 중 하나로, 현재 한국인이 의장인 곳은 외부재해기술그룹이 유일하다. 기술그룹은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지진을 제외한 모든 외부 재해에 대한 안전성을 제고하기 위해 전 세계적으로 협력하고자 설립됐다. 현재 OECD 회원국 대부분이 참여해 활발히 운영되고 있다.

김민규 박사는 20여 년 동안 지진, 쓰나미, 태풍 등 자연재해에 의한 원자력발전소의 안전성 평가 관련 연구를 수행해 온 전문가로서 현재 한국원자력연구원 첨단구조·지진안전연구부장을 맡고 있다. IAEA(국제원자력개발기구), OECD/NEA 등 국제기구에서 원자력발전소의 자연재해 안전성에 대해 오랫동안 국제적 협력을 주도해왔다.

김민규 박사는 “이번에 외부재해기술그룹 의장으로 선출된 것은 회원국들이 한국 원자력기술의 우수성을 인정한 덕분”이라며, “이번 기회를 통해 국제기구에서 더 주도적 역할을 수행하는 한편, 외부 재해에 의한 원자력 안전 관련 세계적 기술 동향을 국내 유관 기관에 제공함으로써 국내 원전의 안전성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남형권기자는...
한양대 신문방송과에서 언론학을 전공하고 에너지경제신문, 한국에너지신문, 전기신문, 산경에너지 등에서 25년의 기자생활을 했다.
2017년 6월부터 에너지타임뉴스 발행인 겸 편집국장을 맡고있다.

남형권 기자  cabinnam@enertopianews.co.kr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