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10.15 금 19:10
상단여백
HOME 종합
9월 ICT 수출 213억 4천만 달러…역대 최고 월 수출액 달성2개월 연속 200억 달러 돌파·16개월 연속 증가세…주요 4대 품목 두 자릿수 증가

지난 9월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이 지속되는 코로나19 상황에도 ICT 통계 집계를 시작한 1996년 이래 26년 만에 최고의 월 수출액 달성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산업통상자원부는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이 2개월 연속 200억불 돌파한 가운데, 반도체 수출은 5개월 연속 100억불 달성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높은 수출액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역대 월별 수출실적 순위(억불)

지난 9월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은 213억 4000만 달러를 기록했는데, 수입은 113억 7000만 달러였고 무역수지는 99억 7000만 달러 흑자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월 대비 21.1% 증가한 수치로, 특히 2개월 연속 200억 달러를 돌파했고 지난해 6월 이후 16개월 연속 증가세를 기록했으며 일평균 수출은 10억 2000만 달러로 전년동월대비 32.7% 늘어 역대 9월 일평균 수출액 중 2위를 기록했다.

또한 ICT 수출은 글로벌 경기 회복과 디지털 전환 확대로 주력 시장과 주력 품목에서 모두 수출 호조세가 이어진 가운데, 중소·중견기업들도 ICT 수출비중이 높은 품목 등을 중심으로 11개월 연속 수출액 두 자리 증가를 기록하며 꾸준한 성장세를 보였다.

아울러 반도체는 전년동월대비 27.4% 증가한 122억 3000만 달러로 역대 두번째로 높은 수출액을 기록하는 등 5개월 연속 100억 달러를 넘어섰고, 디스플레이는 15.7% 증가한 24억 4000만 달러로 국내 기업들의 LCD 생산 축소에도 불구하고 수요 확대에 따른 OLED 호조로 13개월 연속 증가세를 나타냈다.

한편 휴대폰은 19.6% 증가한 12억 1000만 달러로 신규 프리미엄 스마트폰 및 고부가가치 부품의 수요가 확대되며 완제품·부분품 모두 늘어났고, 컴퓨터·주변기기는 49.1% 늘어난 19억 2000만 달러로 보조기억장치(SSD)를 중심으로 한 주변기기 수출이 확대되며 역대 월 수출액 중 1위 실적을 보였다.

이와 함께 중국(홍콩)·베트남·미국은 6개월, 유럽연합은 8개월, 일본의 경우 5개월 연속 두자리로 늘었다. 중국과 일본으로의 수출은 반도체, 디스플레이, 휴대폰, 컴퓨터·주변기기 등 주요 품목 모두 늘었고, 특히 반도체, 컴퓨터·주변기기의 경우 5개국 모두 증가세를 기록했다.

이와 관련해 홍콩 포함 중국은 24.0% 증가한 101억 2000만 달러, 베트남은 15.3% 증가한 35억 9000만 달러, 미국은 27.2% 증가한 25억 8000만 달러, 유럽연합은 11.2% 증가한 10억 9000만 달러, 일본은 10.7% 증가한 3억 7000만 달러 등이었다.

온라인뉴스팀  cabinnam@enertopianews.co.kr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