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전력그룹사
동서발전, 중복 맞이 취약계층‘여름 건강식’ 전달울산 중구 취약계층 100명 대상…직접 준비한 삼계탕으로 온정 나눔

한국동서발전(주)(사장 김영문)는 중복을 맞아 지역 취약계층이 올여름 무더위를 건강하게 이겨낼 수 있도록 삼계탕을 지원한다고 21일(수) 밝혔다.

이날 동서발전은 울산중구자원봉사센터(중구 소재)에서 김영문 한국동서발전 사장, 박태완 울산중구청장, 김문걸 울산중구자원봉사센터 이사장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전달식을 가졌다.

이번 전달식은 동서발전과 울산중구자원봉사센터, 대한적십자사가 힘을 모아 지난 3월부터 진행하고 있는 ‘엄마손 밑반찬 나눔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이날 동서발전 임직원과 울산자원봉사센터 자원봉사자들은 정성을 담아 직접 준비한 전복 삼계탕을 지역 취약계층 100가구에 각각 방문해 전달했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이번 삼계탕 전달이 지역 취약계층의 건강한 여름나기에 힘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역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따뜻한 온정 나눔 활동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지난 4월 복지위기 200가구를 대상으로 경영진을 포함한 임직원이 영양식과 안전용품을 직접 포장해 배달하는 등 지역 취약계층의 소외감 해소에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상생의 사회공헌활동에 힘쓰고 있다.

남형권기자는...
한양대 신문방송과에서 언론학을 전공하고 에너지경제신문, 한국에너지신문, 전기신문, 산경에너지 등에서 25년의 기자생활을 했다.
2017년 6월부터 에너지타임뉴스 발행인 겸 편집국장을 맡고있다.

남형권 기자  cabinnam@enertopianews.co.kr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