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2.25 목 21:53
상단여백
HOME 종합 원자력
원안위, '월성원전 삼중수소 민간조사단' 명단 발표지역주민, 시민단체, 원자력계 등 이해관계자 인사로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엄재식)는 월성원전 부지내 삼중수소 검출과 관련해 22일 '월성원전 삼중수소 민간조사단'(이하 ‘조사단’, 단장 : 함세영) 명단을 발표했다.

원안위에 따르면 앞으로 조사단은 그동안 제기된 모든 이슈와 의혹을 포괄하여 부지내 삼중수소 검출원인 파악 및 외부 환경으로의 유출 여부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조사 진행상황은 조사가 시작되는대로 '원자력안전정보공개센터'를 통해 투명하게 공개될 예정이다.

원자력안전정보공개센터(http://nsic.nssc.go.kr/issue/tritum) (현재 구축중)

또한, 원안위는 조사과정에 대한 투명성 확보를 위해 조사단과 별도로 '현안소통협의회'를 구성·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안소통협의회 의장은 원자력안전위원회 정부추천 비상임위원이 맡을 예정이며, 지역대표·시민단체·원자력계 각 2인의 총 7인으로 구성된다.

현안소통협의회는 조사범위 등에 대한 각계의 의견을 조사단에 전달하고, 조사단의 조사활동을 모니터링하며, 각계 자문 및 의견수렴을 거쳐 원자력안전을 위한 제도개선안을 마련해 원안위에 제안할 계획이다.

원안위는 이번 사안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를 감안하여 월성원전 부지내 삼중수소 관련 사실관계를 명확하게 규명하고 조사결과가 확정되면 ‘대국민보고회’를 통해 그 결과를 소상히 국민에게 알려드릴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남형권기자는...
한양대 신문방송과에서 언론학을 전공하고 에너지경제신문, 한국에너지신문, 전기신문, 산경에너지 등에서 25년의 기자생활을 했다.
2017년 6월부터 에너지타임뉴스 발행인 겸 편집국장을 맡고있다.

남형권 기자  cabinnam@enertopianews.co.kr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