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8.12 수 18:22
상단여백
HOME 종합 정부
분산에너지 중심의 새로운 에너지 생태계 구축한다산업부-에너지공단, 분산에너지 활성화 포럼 개최
주영준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

분산에너지는 수용가 내부 또는 수요지 인근에 위치한 분산형전원과 전력계통 안정화에 기여하는 자원으로 전기사업법은 분산형전원을 수요 지역 인근에 설치해 송전선로 건설을 최소화할 수 있는 일정 규모 이하 발전설비로 규정하고 있다. 분산형 전원은 40MW 이하의 모든 발전설비, 500MW 이하의 집단에너지·구역전기·자가용 발전설비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지난 2018년 기준으로 분산형전원의 발전량 비중은 12.7%에 달한다.

앞으로 분산에너지원에 대한 활발한 논의가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기존 ESS, DR과 함께 열과 수소까지 분산에너지원으로 포함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산업자원부는 분산에너지원의 활성화를 위해 올 연말까지 로드맵을 구축하기로 하고 앞으로 산업계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는 등 의견수렴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중앙집중식 전력 생산·공급 방식의 사회적 갈등 및 리스크 관리의 취약성 등으로 분산에너지에 대한 요구가 점차 증대되고 있다”고 주영준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이 포럼에서 밝혔다.

또한 “낮은 수도권지역의 전력자급률과 증가하는 분산에너지의 기존시스템 인프라와 통합문제 해결을 위해 분산에너지의 역할이 중요하다”면서 “이를 위해 정부는 연말 ‘분산에너지 활성화 로드맵’을 수립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분산에너지 우대책 마련 ▲재생에너지 확대에 따른 기존계통과의 통합문제 해소 ▲지역별 에너지 자립강화 ▲에너지 신시장, 신사업 창출을 중심으로 분산에너지 활성화를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분산에너지 활성화뿐만 아니라 성공적인 그린뉴딜 정책을 위해서다같이 너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과 함께 7월 31일 서울 르메르디앙 호텔에서 ‘분산에너지 활성화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분산에너지 중심의 새로운 에너지 생태계 구축’을 부제로 해 분산에너지 활성화를 위한 분야별 전문가 의견을 발표한 후 관련업계 등 관심 있는 의견을 수렵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또한 포럼은 박종배 건국대 교수의 ‘전력시장 및 계통운영 개선방향’에 대해, 이창호 전기연구원 박사의 ‘분산에너지 편익 및 지원방안’, 손성용 가천대 교수의 ‘가상발전소(VPP) 활성화 방안에 대해 각각 주제발표와 패널토의가 진행됐다.

이어 박종배 교수는 “해외(북미, EU)는 재생에너지(VRE) 비중 변화에 따른 체계적 유연서 확보를 위해 정교한 도매전력시장/송배전망 구현과 신기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는 현행 CBP(도매전력시장), 송배전망은 에너지 전환 지원, 온실가스 감축지원, 신산업과 신기술 유인에 한계가 있다”면서 “최우선적으로 도매전력시장과 소매전력시장의 제도개선, 계통운용과 송배전망 인프라 구축이 필요하며 2025년 이전에 모든 설비를 완료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특히 “현재 예비율이 높고 유가가 낮은 현 시점이 도매시장 개혁, 전력망 인프라 개선의 적기”라고 덧붙였다.

이창호 박사는 분산에너지 편익 및 지원방안에 대해 “그간 분산편익에 따른 보상이 필요하다는 공감대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미비한 분산편익 지원방안과 지원방식의 체계화 및 제도화가 개발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손성용 교수는 ‘가상발전사업 도입필요성과 국내 도입방향’에 대해 “에너지 신사업으로서, 분산에너지를 체계적으로 통합관리하고 계통안정의 의무를 부담하는 한국형 가상발전 제도의 도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계통수용성은 분산에너지 확산의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으므로 가상발전소는 분산에너지의 확산을 촉진하면서 계통수용성을 강화할 수 있는 강력한 수단”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가상발전소 정착을 위한 통합적 제도와 초기지원이 필요하며, 디지털과 그린의 결합체로 재생+분산에너지 기반의 신산업이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분산에너지 활성화 포럼' 패널토론이 진행되고 있다.

이어 주제발표에 대한 관련 전문가 및 관계자가 패널로 참여해 심도 있는 패널토론과 참석자 및 온라인을 통한 질의응답 시간을 통해 참석자의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가 됐다.

산업부는 오늘 논의자리를 시작으로 앞으로 이해관계자 의견수렴을 거쳐 연말에 ‘분산에너지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영환 기자  yyy9137@naver.com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