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전력그룹사
동서발전, 울산 장애인 복지시설 방역 지원장애인 주간보호시설·공동생활가정 70곳 소독 지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22일 울산사회복지협의회와 함께 울산 소재 장애인 주간보호시설, 공동생활가정 등 장애인 복지시설 70곳을 대상으로 소독 방역 지원에 나섰다.

동서발전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상대적으로 도움의 손길이 적은 장애인 복지기관을 대상으로 동서발전 임직원의 자발적 급여 반납분을 활용해 코로나 재발 및 확산방지를 위한 방역을 지원한다.

동서발전이 장애인 복지시설 소독 방역 지원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왼쪽부터=이채진 코끼리공장 대표, 김용기 동서발전 사회적가치추진실장, 류영희 울산사회복지협의회 부회장, 김종한 장애인주간보호시설 협회장)

또한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휴관 중이었던 장애인, 노인 복지기관 등 복지시설 27곳에 울산지역 화훼농가에서 구입한 화분을 전달해 재개관을 축하하고 활기를 불어넣을 계획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복지시설을 찾는 장애인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소독 방역을 지원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지역사회 취약계층의 복지 증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동서발전은 지난 2월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울산 지역 아동복지시설 70곳을 대상으로 소독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하는 등 지역 사회의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기 위한 상생의 사회공헌 활동을 꾸준히 수행하고 있다.

김영환 기자  yyy9137@naver.com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