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5.22 수 09:03
상단여백
HOME ETN정책 지자체
충북 제조업체 전년比 5.1% 증가2018년 도내 제조업체 수 10,030개사, 종업원 수 231,675명으로 각 5.1%, 6.3% 증가

2018년 12월말 기준 충북도내 제조업체 수는 10,030개, 종업원 수는 231,675명으로 조사됐다.

이는 전년과 비교해 업체 수는 484개, 종업원 수는 13,685명 증가한 것으로, 각 5.1%, 6.3% 증가된 수치이며, 2013년 이후 5년간 연평균 4.8%, 3.4%의 꾸준한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별 업체 증가 수는 청주시 273개, 음성군 125개, 충주시 48개, 옥천군 20개, 진천군 16개 순이다.

업종별로는 식료품 제조업(1580개)이 가장 많았고, 금속가공제품(1559개), 고무제품 및 플라스틱제품(1,103개), 기타 기계 및 장비 (981개), 화학물질 및 화학제품(795개)등의 순으로 증가했다.

지역별 종업원 증가 수는 청주시 10,161명, 음성군 2,092명, 충주시 603명, 진천군 395명, 옥천군 357명 등이 각각 늘었다.

업종별로는 전자부품, 컴퓨터, 영상, 음향 및 통신 장비 제조업(38,736명)이 가장 많았고, 식료품(33,464명), 고무제품 및 플라스틱제품 제조업(22,328명), 금속가공제품(20,770명), 화학물질 및 화학제품(18,282명)등의 순으로 증가했다.

충북도 관계자는 “국내외 경기침체에도 충북경제가 투자유치, 고용, 수출 등 모든 지표에서 전국 우위의 성과를 지속하고 있으며, 올해에도 충북이 전국 경제를 주도하는 1등 경제 충북 실현을 위해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영환 기자  yyy9137@naver.com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