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4.24 수 20:49
상단여백
HOME ETN기업
중소기업 전용 전기요금제 마련 촉구중기중앙회, 전기요금체계 개편 관련 중소기업계 의견 발표

중소기업중앙회(회장 박성택)는 8일 '2019년도 정부의 경부하요금 차등 조정 및 전기요금 체계 개편 로드맵' 발표를 앞두고 정부와 국회에 ‘중소기업 전용 전기 요금제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구체적인 중소기업 전용 요금제 마련 방안으로는 ▲전력수요가 많지 않은 토요일 낮시간대 중부하요금 대신 경부하요금 적용 ▲전력예비율이 충분한 6월과 11월에 여름·겨울철 피크요금 적용 배제 ▲중소기업 대상 전력산업기반기금 부담금 인하 등을 제시했다.

중소기업 별도 요금제 마련 요청에 대한 근거로 '중소기업이 대기업보다 산업용 전기요금을 16% 더 비싸게 쓰고 있어 시정이 필요하다'는 2018년 한국전력 국정감사 자료와 '전기요금 상승 시 대기업보다 중소기업의 kwh당 후생손실이 더 크다'는 경북대학교 에너지환경경제연구소 연구 결과를 인용했다.

체감하는 전기요금 부담 수준 (N=293, 단위: %)

지난 10월 중소기업중앙회 설문조사에서도 중소기업의 96%가 현재 전기요금 수준에서 비용부담을 느끼고 있으며, 경부하요금 조정이 불가피할 경우 이를 보완하기 위한 대책으로 '중소제조업 전용 요금제 신설'(66.2%)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아울러 농업용에 대해서는 영세 농·어민 지원 및 농수산물 가격 안정 정책반영 등을 목적으로 타 용도 대비 저렴한 전기요금을 운영하고 있으나, 상대적으로 경제적 약자인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요금제를 따로 운영하지 않고 산업용으로 묶어 대기업과 동일한 전기요금 부과하고 있는 점도 문제점으로 함께 지적했다.

중소기업중앙회 김경만 통상산업본부장은 “중소기업이 주로 포함되어 있는 300인 미만 사업체의 에너지 사용량이 2017년 기준 산업 부문 전체 대비 20%로서, 중소기업 전용 요금제 마련을 통해 요금 할인을 일부 시행하여도 한국전력의 판매수익에는 크게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본다”며 “최저임금 상승 등에 따라 생산비용이 크게 증가하는 상황에서 중소기업의 전기요금 부담만이라도 줄여줄 것”을 요청했다.

남형권기자는...
한양대 신문방송과에서 언론학을 전공하고 에너지경제신문, 한국에너지신문, 전기신문, 산경에너지 등에서 25년의 기자생활을 했다.
2017년 6월부터 에너지타임뉴스 발행인 겸 편집국장을 맡고있다.

남형권 기자  cabinnam@enertopianews.co.kr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