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9.3.22 금 20:13
상단여백
HOME 종합 전력그룹사
한전산업, 연말 ‘사랑의 쌀 나눔’ 전개한전산업 나누리사회봉사단, 사랑의 쌀 1톤 전달 및 급식봉사 전개
올해까지 약 20톤의 ‘사랑의 쌀’ 전달하며 결식이웃 예방에 나서
사랑의 쌀 나눔 행사(가운데 왼쪽 홍원의 한전산업개발 대표이사, 오른쪽 신태환 경영본부장)

한전산업개발(대표이사 홍원의)이 연말을 맞아, 결식이웃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하며 2018년 한 해를 마무리했다.

성탄절 이튿날인 26일 홍원의 대표이사를 포함한 30여명의 나누리사회봉사단은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에 위치한 밥퍼나눔운동본부(이사장 최일도)를 방문해 ‘사랑의 쌀’ 1톤을 전달하고 급식봉사활동을 전개했다.

밥퍼나눔운동본부는 지난 1988년 설립, 일 평균 800명의 노숙인 및 무의탁 노인을 대상으로 무료 점심식사를 제공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무료급식소로 한전산업은 지난해 3월부터 밥퍼와 함께 결식이웃 예방 실천에 나서고 있다.

추운 날씨에도 오전 이른 시간부터 밥퍼에 모인 나누리봉사단은, 충남 태안군에서 공수한 사랑의 쌀을 직접 창고에 운반하고 밥, 반찬 만들기부터 시작해 점심식사 배식과 설거지, 청소까지 구슬땀을 흘리며 밥퍼의 하루를 함께했다.

홍원의 한전산업 대표이사(왼쪽 네 번째)가 나누리 사회봉사단과 급식봉사를 하고 있다.

한편, 이번 봉사활동에 앞서 한전산업은 25일 개최된 ‘다일공동체 거리성탄행사’에 기부금을 전달했다.

한전산업은 지난해부터 거리성탄행사의 후원기업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다일공동체는 한전산업을 비롯한 여러 기업으로부터 받은 후원금으로 방한복과 핫팩 등으로 구성된 월동키트를 제작, 추위와 굶주림에 고통받는 소외이웃에게 전달하고 있다.

한전산업은 지난 2016년 연말 서울역 무료급식소 쌀 1톤 전달을 계기로 ‘사랑의 쌀 나눔’을 회사 사회공헌활동의 메인테마로 전개하고 있으며, 2018년 현재까지 약 20톤의 쌀을 결식이웃에게 전달함으로써 결식이웃의 든든한 후원자 역할을 수행해왔다.

나누리봉사단 관계자는 ”봉사단의 작은 정성이 쌓이고 쌓여 어느새 결식이웃과 사랑의 쌀 20톤을 나누었다는 사실에 뿌듯함을 느낀다“며 “나누리봉사단은 다가오는 2019년에도 우리 주위의 가난하고 소외받은 이웃들을 위해 나눔의 정신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영환 기자  yyy9137@naver.com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