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2.9 일 20:05
상단여백
HOME 종합
(성명서)원자력 상식 없는 원자력안전위원회 국민 고발한수원 노조, 원안위원 신고리4호기 방문관련 성명서 발표

오늘 대한민국 원전안전의 사령탑인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 6명은 각각 민변 출신 탈핵 변호사, 중어중문학을 전공한 탈핵운동가, 화학공학 교수, 사회복지학을 전공한 공무원, 그리고 지난 11월 새로 임명된 지질환경과학과 교수, 예방의학교실 교수로 구성되어 있다.

원자력에 대한 전문성은 온데간데없고 원자력 과외 학원으로 전락해 버린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진상을 고발하고 대한민국 원자력안전의 현 주소를 진단함으로서 국민을 보호하고, 공공의 안전을 위해 원자력안전위원회가 나아가야 올곧은 방향을 제시하고자 한다.

탈핵으로 에너지안보를 무너뜨리는 것도 모자라서, 원전 안전 강조해 놓고, 이제는 캠코더에 해당하는 탈핵인사를 원안위, 안전재단의 수장으로 거론되고 있다.

이미 부적격자 임명 후 국감을 통해 국감당일 사직을 하게 만드는 사상초유의 원안위원장을 임명해 놓고, 원자로 제작 기본 기술인 “단조”라는 용어조차 모르는 전문성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탈핵인사를 원안위, 안전재단 수장으로 거론되어 또다시 국민들을 분노하게하고, 불안하게 만들고 있다.

긴급한 상황시 국민안전을 위해 작동되어야 할 원안위와 이를 전문적이고, 효율적으로 협력해야 할 안전재단에 탈핵인사를 수장으로 임명한다면 국민들의 안전은 누가 책임진단 말인가?

원전이 기술적으로는 사고 확률이 거의 없다고 예측되지만, 긴급시 간단히 해결할 수 있는 문제도 지휘통제의 전문성과 종합적 판단능력이 부족으로 국민안전을 담보할 수 없다.

현 정부의 원전분야 정책은 탈핵으로 에너지안보가 위협받고 있고, 이제는 탈핵인사 코드로 국민안전을 위협하려 한다.

대한민국 원자력안전위원회는 탈핵운동하는 사람 데려다 과외시키는 원자력학원이 아니다.

원자력상식 없는 원안위원에게 과외 시키기 위해 신고리4호기는 하루 20억 원의 손실로 국고를 낭비하고 있다.

대한민국 원자력안전위원회는 탈핵운동하는 사람 데려다 과외시키는 원자력궁금위원회가 아니다.

대한민국의 원자력안전을 제대로 책임질 수 있도록 고도의 전문성있는 인사가 원안위위원 및 위원장 그리고 원자력안전재단 이사장이 되어야 할 것이다.

우리는 국민목숨을 담보로 쇼하는 모습을 이대로는 더 이상 좌시하지 않겠다.

2018년 12월 6일

한수원노동조합 일동

온라인뉴스팀  cabinnam@enertopianews.co.kr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