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18.12.12 수 18:44
상단여백
HOME ETN정책 환경부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폴란드서 개막197개국 참여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가 폴란드에서 개막돼 파리협정 이행 지침 마련을 주제로 감축, 적응, 재원 등 의제별로 선진국과 개도국 사이의 치열한 협상이 전개될 것으로 전망된다.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제24차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 당사국총회(COP24)가 12월 2일부터 14일까지 폴란드 카토비체에서 개최된다고 3일 밝혔다.

이번 당사국총회에는 197개 당사국이 참석하며, 파리협정을 구체적으로 어떻게 이행해 나갈 것인지에 대한 세부지침을 마련한다.

우리나라에서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관계부처 공무원과 전문가로 구성된 대표단이 참석한다.

이번 당사국총회는 그동안 선진국과 개도국 사이에서 견해 차이를 보였던 감축, 적응, 재원 등 다양한 의제에서 진전된 합의를 이끌어 낼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2016년 11월 모로코 마라케시에서 열린 제22차 당사국총회에서는 파리협정 이행지침의 후속협상 시한(2018년)이 합의된 바 있으며, 2017년 11월 독일 본에서 열린 제23차 당사국총회에서는 파리협정 이행지침의 목차 및 일부 구성요소와 감축, 적응 등 의제별 입장을 취합하여 법적 지위가 없는 비공식 문서가 마련됐다.

이에 따라 이번 당사국총회의 최대 쟁점은 선진국과 개도국 간 의견이 대립되고 있는 사항을 합의할 수 있을지 여부다.

주요 의제는 감축, 적응, 재원, 시장, 투명성 등이며, 특히 이번 당사국총회에서는 '탈라노아 대화'의 정신을 살려 파리협정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을 점검하고 당사국의 이행을 촉진하기 위해 상호비방 없이 포용적·참여적·투명한 방식으로 해결책을 모색할 것으로 기대된다.

온라인뉴스팀  cabinnam@enertopianews.co.kr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