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전력그룹사
남동발전, 온실가스 감축 · 녹색경제 동시 실현 마중물 역할환경부 ‘한국형 녹색채권’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업무협약식

한국남동발전(사장 김회천)은 환경부(장관 한화진),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최흥진)과 함께 24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 호텔에서 발전부문 온실가스 감축과 녹색경제 동시 실현을 위해 ‘한국형 녹색채권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한국남동발전은 지난해, 한국형 녹색분류체계의 금융·산업 현장 조기 안착을 위해 환경부에서 시행한 ‘한국형 녹색분류체계 적용 시범사업’에 선제적으로 참여해 ‘제주어음풍력(21MW)’ 및 ‘고흥만 수상태양광(63MW)’ 등 신재생에너지사업에 대한 한국형 녹색채권 200억원을 성공리에 발행하는 등 제도 안착에 기여한 바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올해 연말까지 한국형 녹색분류체계에 적합한 천연가스발전사업으로 1,500억원 규모의 한국형 녹색채권을 발행할 계획이며, 협력기업에도 녹색금융 재정지원 정책이 확산 될 수 있도록 공감대 확산 등 에너지 탄소중립 및 녹색경제 동시실현을 위한 국가정책 수행책임의 선두주자로서 역할을 다할 것이다. 

한편, 한국남동발전은 국내최초 발전설비 운전효율 관리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을 통해 운영 중 발전설비 저탄소화를 비롯하여 화력발전의 대규모 온실가스 감축기술 상용화를 위한 암모니아 혼소기술 개발 국책과제 참여 등 깨끗하고 안전한 에너지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한 전 방위 활동을 펼치고 있다. 

김회천 한국남동발전 사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한국형 녹색채권 활성화를 위한 정책이 전력산업에 확산될 수 있도록 마중물 역할을 강화해 에너지 탄소중립의 골든크로스를 앞당기는데 적극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남형권기자는...
한양대 신문방송과에서 언론학을 전공하고 에너지경제신문, 한국에너지신문, 전기신문, 산경에너지 등에서 25년의 기자생활을 했다.
2017년 6월부터 에너지타임뉴스 발행인 겸 편집국장을 맡고있다.

남형권 기자  cabinnam@enertopianews.co.kr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