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3.22 수 16:04
상단여백
HOME 종합 협단체
전기공사업계 새로운 백년대계 개막한국전기공사협회, 신사옥 준공식 개최
류재선 한국전기공사협회장이 오송사옥 준공식에 인사말을 하고 있다.

한국전기공사협회(회장 류재선, 이하 협회)가 충청북도 오송 신사옥 준공식과 함께 ‘오송 시대’의 원년을 개막했다.

협회는 30일 충북 청주시 흥덕구 오송읍 협회 신사옥에서 준공식을 개최하고, 전기공사업계 백년대계를 위한 새로운 구심점이자 발판이 될 신사옥을 공개했다.

올해 설립 63주년을 맞는 협회는 1964년 서울 종로구 서린동에 꿈의 씨앗을 심은 이래 등촌동으로 사옥을 이전, 서울에서만 60년 이상 힘차게 달려왔다. 하지만 급변하는 산업 환경과 업계의 리더로서 전기 공사의 미래를 이끌기 위해선 넓은 터전이 필요하다고 판단, 2018년부터 오송에 신사옥 건립을 추진해왔다.

오송은 대한민국의 중심이자, 행정 수도 세종과 가까워 업계 발전을 도모할 수 있는 최적지로 평가된다. 협회는 2023년 사업 비전으로 ‘NEW-KECA의 도약! 전국 중심 오송, 회원 중심 협회’를 설정하고 준공식을 통해 백년대계를 향한 출사표를 던졌다.

오송바이오폴리스 지구 일대에 축구장 6개 크기인 4만3897㎡(약 1만3300평)의 대지에 세워진 신사옥은 △본관동 △교육동 △생활관으로 구성돼 있다.

지하 1층~지상 7층의 본관동(연면적 7,732㎡)은 업무 시설, 회의실 등이 들어선다. 미래 전문 시공 인력들이 꿈을 키워갈 교육동(지하 1층~지상 6층)은 신사옥의 핵심으로 가장 눈에 띄게 커졌다. 4만1465㎡(약 12,543평)의 규모로 1200㎡ 등촌동 실습공간과 비교해 무려 34.56배나 넓어졌다.

넓어진 크기만큼 교육할 수 있는 전주의 수도 크게 늘었다. 등촌동 실습공간에는 48본의 배전 전주가 설치됐었으나 신사옥의 실습공간에는 송전까지 포함해 총 203본의 전주가 설치됐다. 변전실습장까지 포함하면 실내외 실습공간은 9곳이나 된다. 지상 5층짜리 교육동 내 강의실과 실습실은 25개로 이전 7개에 비해 훨씬 많아졌다.

또한 작년 7월 전국 최초 전기분야 안전체험관인 “스마트 전기안전 AI센터”를 개관하여, 전기의 위험성을 대국민에 홍보하고 전기공사기술자 체험을 통해 안전의식 강조로 현장 재해율 감소 및 정부 국정 목표인 산재 사망사고 줄이기에 동참하고 있다. 이 센터는 실제 전기공사 작업환경과 똑같은 체험가능하며 접촉 불량에 의한 화재 발생 체험, 수변전 설비 등 총 29종의 체험 컨텐츠가 준비되어 있다. 체험관은 특성화고 학생부터 일반인 및 전기 관련 종사자 등 다양하게 체험을 할 수 있다.

류재선 전기공사협회 회장은 “63년의 긴 여정을 거쳐, 오송 신사옥 준공으로 협회의 백년대계를 열고, 업계의 미래를 이끌어가는 역사적 전환점에 섰다”며 “전국 각지에서 귀한 걸음 해주신 귀빈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오송에서 펼쳐갈 협회와 전기공사업계의 힘찬 약진을 기대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전기공사협회 오송사옥 준공식에 기념식수를 하고 있다.
남형권기자는...
한양대 신문방송과에서 언론학을 전공하고 에너지경제신문, 한국에너지신문, 전기신문, 산경에너지 등에서 25년의 기자생활을 했다.
2017년 6월부터 에너지타임뉴스 발행인 겸 편집국장을 맡고있다.

남형권 기자  cabinnam@enertopianews.co.kr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