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CEO코너 화제의 인물
혁신형 소형모듈원자로 기술개발사업단 신임 사업단장에 김한곤 원장 선정원전 개발 및 인허가 관련 전문성과 관리능력을 겸비한 전문가

혁신형 소형모듈원자로 기술개발사업단의 신임 사업단장에 김한곤 한국수력원자력 중앙연구원장이 선정됐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이창양)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두 부처가 공동으로 추진중인 '혁신형 소형모듈원자로(i-SMR) 기술개발사업'의 효율적 관리를 위해 사업단 설립을 추진 중이며, 사업단을 대표하여 이끌어갈 사업단장으로 김한곤(현 한국수력원자력 중앙연구원장)을 선정했다.

그동안 최적의 역량을 갖춘 사업단장 선정을 위해 지난 10월부터 3개월간의 공모 기간을 거쳐 지원자들에 대한 1단계(서면)·2단계(발표) 평가 및 지원자격 검증을 실시했고, 사업단 설립준비위원회의 심의·의결과 양 부처의 승인을 거쳐 최종 선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산업부에 따르면 사업단장 선임과정에서 ▲전문성 및 역량 ▲비전 및 리더십 ▲사업 추진계획 ▲사업단 운영 및 성과관리 등에 대해 2단계(서면, 발표)에 걸쳐 종합적으로 평가했다.

혁신형 소형모듈원자로(i-SMR) 기술개발사업은 2030년대 세계 SMR 시장에 진출하기 위해 경쟁력을 갖춘 차세대 SMR을 개발하는 사업으로, 올해부터 6년간 총 3,992억 원이 투입되어, 핵심기술 개발 및 검증, 표준설계를 수행하게 된다.

김한곤 신임 단장은 한국수력원자력 중앙연구원에서 ’97년부터 재직하면서 APR1400의 안전계통 개발 등에 참여하였으며, 이후에는 원전설계 핵심코드 개발을 위한 과제의 총괄책임자를 역임하였다. 또한 국내 고유원전인 APR+의 핵심기술 개발 과제책임자를 수행하는 등 전문가로서 역량을 발휘했다.

이외에도 APR1400의 미국 원자력규제위원회(Nuclear Regulatory Commission, NRC) 설계인증, 유럽 사업자요건(European Utility Requirements, EUR) 인증 프로젝트를 총 관리하여 최종 인증을 획득하는 등 성공적인 프로젝트 관리 경험을 가진 국내 원자로 개발, 설계 및 인허가 관련 최고의 전문가이다.

김한곤 신임 단장은 “혁신형 소형모듈원자로는 우리나라가 그동안 축적해온 원자력 기술의 집약체로서, 향후 원전 수출경쟁력과 산업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하고 우리나라 국가경제에 이바지할 핵심 국가전략기술”이라면서, “정부부처, 규제기관 등 관계기관과 유관 기업·대학과의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사업기간 내에 목표를 반드시 달성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남형권기자는...
한양대 신문방송과에서 언론학을 전공하고 에너지경제신문, 한국에너지신문, 전기신문, 산경에너지 등에서 25년의 기자생활을 했다.
2017년 6월부터 에너지타임뉴스 발행인 겸 편집국장을 맡고있다.

남형권 기자  cabinnam@enertopianews.co.kr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