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대중소기업
구자균 LS ELECTRIC 회장의 ‘바다 사랑 실천 10년’ 맞아제10회 LS일렉트릭 수중사진공모전 개최…2013년 구 회장 제안으로 시작
수중사진 작품 250여 점 접수…이수연 작가 ‘잭피쉬의 얼굴’ 최우수상 영예
구자균 회장 “지난 10년 동안 세상의 절반인 바다 속 풍

‘특별한 사람에게만 허락되는 또 하나의 세상’ 바다 속 세계의 아름다움과 해양 환경을 보존의 의미를 나누기 위해 시작된 LS ELECTRIC(일렉트릭) 수중사진 공모전이 10주년을 맞았다.

구자균 LS일렉트릭 회장’

LS일렉트릭은 5일 서울시 수중·핀수영협회와 공동으로 LS용산타워에서 ‘제 10회 LS일렉트릭 전국 수중사진 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LS일렉트릭 전국 수중사진 공모전’은 수중 세계의 신비로움을 일반인과 공유하는 것은 물론 바다를 대대손손 맑고 푸르게 보존하자는 취지로, 지난 2013년부터 시작됐다.

이번 공모전에는 지난 9월까지 ▲수중사진 ▲해양환경 2개 부문에 총 250여 점의 작품이 접수되었으며 각계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수중사진 부문 20점, 해양환경 20점 등 총 40개 작품이 입선했다.

최우수상에는 이수연 작가의 ‘잭피쉬의 얼굴(Face of Jackfish)’이 선정됐다. 이 작품은 작가가 지난 9월 세계의 아쿠아리움으로 불릴 만큼 풍부한 생물종과 독특한 해양생태계가 잘 보존돼 있는 멕시코 카보풀모 국립공원에서 잭피쉬들이 마치 사람 얼굴처럼 군무를 하며 다이버를 삼킬 듯한 모습을 한 장면을 담았다.

이번 공모전에서 최우수상에 선정된 이수연 작가의 ‘잭피쉬의 얼굴(Face of Jackfish)’

우수상에는 ▲필리핀 아닐라오에서 꽃처럼 활짝 핀 바다조름폴립 위에서 휴식을 취하는 고비의 모습을 담은 양충홍 작가의 ‘꽃밭의 휴식’ ▲몰디브 하니파루 베이에서 만타레이의 유영을 한 컷에 담은 임재훈 작가의 ‘최고의 선물’ ▲거제도 칠천도 앞바다에서 해마 두 마리 사이에 새우 한 마리가 편안하게 앉아 있는 모습을 촬영한 전민석 작가의 ‘중재자’ 등 3개 작품이 선정됐다. 이외에도 장려상 6개, 입선 10개 작품이 입상했다.

이번 공모전에서 우수상에 선정된 양충홍 작가의 ‘꽃밭의 휴식’
이번 공모전에서 우수상에 선정된 전민석 작가의 ‘중재자’
이번 공모전에서 우수상에 선정된 임재훈 작가의 ‘최고의 선물’

이번 공모전 수상작은 오는 1월 중순까지 LS타워(안양)와 LS용산타워 1층 로비에 전시돼 일반 관람도 가능하다.

‘LS일렉트릭 수중사진 공모전’은 구자균 LS일렉트릭 회장이 아름다운 바다의 모습을 함께 나누고 아름다운 바다를 함께 지켜 나가자는 의미를 담은 공모전을 직접 제안, 기획하면서 시작됐다.

스킨스쿠버 마니아로 잘 알려진 구 회장은 공식 다이빙 기록 2,000회를 비롯해 3분40초 무호흡 기록과 스쿠버 강사 자격을 갖고 있으며 현재 서울시 수중·핀수영협회장을 맡고 있다.

구자균 회장은 “일상에서 쉽게 경험할 수 없는 바다 속 아름다움을 사진으로나마 함께하고 국내 수중사진 작가들을 발굴, 후원하기 위해 시작된 공모전이 어느덧 10년째를 맞아 뜻 깊다”며 “앞으로도 아름다운 우리 바닷속 풍경을 지켜가기 위해 더욱 노력해 나갈 것” 이라고 말했다.

김영환 기자  yyy9137@naver.com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