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공공기관
전력기술, ㈜에이씨이에 현판 및 연구소기업 등록증 전달
한국전력기술 박성주 미래전략기획본부장(왼쪽에서 다섯번째)이 에이씨이에 현판과 연구소기업 등록증을 전달하고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오른쪽에서 세번째,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대구특구 오영환 본부장)

한국전력기술(사장 김성암)은 2일 열린 현판 전달식에서 기술출자 회사 에이씨이에 현판 및 연구소기업 등록증을 전달했다.

한국전력기술 연구소기업 1호 등록을 기념하고, 지속적인 상생협력 관계를 이어나가기 위해 개최된 이날 행사에는 한국전력기술 박성주 미래전략기획 본부장과 에이씨이 김일권 대표이사,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대구특구 오영환 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한국전력기술은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의 컨설팅 지원을 거쳐 탄소추출기 기술을 보유한 에이씨이에 습식 이산화탄소 포집 설비특허(특허번호 제10-1874068호)를 기술출자 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연구소기업 설립을 최종 승인받은 바 있다.

한국전력기술 미래전략기획 본부장은 “친환경 기술인 탄소추출기 기술을 보유한 에이씨이가 한국전력기술의 연구성과를 접목하여 세계적 기후변화에 대처하는 선두기업이 되기를 기대하며,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과의 협업을 통한 중소기업 상생협력 등 한국전력기술이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향후 한국전력기술은 강소기업과의 협력을 통한 공기업 기술사업화 촉진 및 민간기업 상생협력 토대 마련 등 ESG 경영의 일환으로서 새로운 연구소기업을 설립하고, 출자회사인 연구소기업이 한국전력기술과 동반성장 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할 예정이다.

남형권기자는...
한양대 신문방송과에서 언론학을 전공하고 에너지경제신문, 한국에너지신문, 전기신문, 산경에너지 등에서 25년의 기자생활을 했다.
2017년 6월부터 에너지타임뉴스 발행인 겸 편집국장을 맡고있다.

남형권 기자  cabinnam@enertopianews.co.kr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