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3.3.22 수 16:04
상단여백
HOME 종합 전력그룹사
동서발전, 국내 최초 폐파프리카 배지로 바이오연료 개발민·농·공 상생모델 구축…바이오연료 국내산업 활성화·농업환경 개선
24일 오후 3시 울산 중구 동서발전 본사에서 열린 '농업바이오매스 폐파프리카 배지 연료화 협력 협약식'에서 주요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 (왼쪽 네번째부터 신정훈 한국파프리카생산자자조회,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 김기환 바이오에너텍 사장)

한국동서발전㈜(사장 김영문)는 국산 신규 바이오연료 산업 활성화를 위해 국내 최초로 폐파프리카 배지 바이오에너지 연료를 민‧농‧공 협력으로 개발한다.

동서발전은 24일 울산 중구 본사에서 (사)한국파프리카생산자자조회, ㈜바이오에너텍과 ‘농업바이오매스 폐파프리카 배지 연료화 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 신정훈 한국파프리카생산자자조회 회장, 김기환 바이오 에너텍 사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폐파프리카 배지란 코코넛 열매껍질에서 섬유질을 추출하고 남은 부위를 가공 처리(일명 코코피트 배지)한 것으로 파프리카 재배 시 사용한 식물성 잔재물이다. 기존 바이오연료에 비해 잠재량이 풍부하고 발열량이 높으나 농가의 일손 부족, 수요처 미확보 등의 이유로 방치되거나 폐기물처리되었다.

'농업바이오매스 폐파프리카 배지 연료화 협력 협약식'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

이번 협약에 따라 동서발전은 폐파프리카 배지 바이오연료를 발전연료로 사용하고, ㈜바이오에너텍은 폐배지를 펠릿으로 생산해 안정적으로 공급하기로 했다. 한국파프리카생산자자조회는 폐파프리카 배지가 재배농가에서 원활하게 공급될 수 있도록 힘쓰기로 했다.

파프리카 재배농가는 농업바이오매스 연료화 사업을 통해 폐배지를 효율적으로 처리해 농업환경을 개선하고, 친환경 발전용 연료화를 통한 부가 수익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동서발전은 바이오에너지 혼소발전의 주된 연료인 목재펠릿의 대부분이 수입되고 있는 상황에서, 국내 최초로 폐버섯 배지를 활용한 펠릿 연료를 개발해 국내산 바이오연료를 확대해 올해 4월부터 발전 연료로 사용 중이다.

파프리카 배지 설명자료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은 “폐파프리카 배지 바이오연료의 선순환 생태계를 구축해 국내 바이오연료 산업을 활성화하고,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폐기될 자원의 잠재가치를 이끌어내는 업사이클링(Up-cycling) 개념을 에너지사업에 도입해 국산 바이오에너지 연료 개발에 힘쓰고 있다.

남형권기자는...
한양대 신문방송과에서 언론학을 전공하고 에너지경제신문, 한국에너지신문, 전기신문, 산경에너지 등에서 25년의 기자생활을 했다.
2017년 6월부터 에너지타임뉴스 발행인 겸 편집국장을 맡고있다.

남형권 기자  cabinnam@enertopianews.co.kr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