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TN기술 국산화
남동발전, 가스터빈 핵심부품 국산화 개발 완료해외수출 달성 기념식 개최
29일 한국남동발전 분당발전본부에서 가스터빈 핵심부품 국산화 개발 완료 및 해외수출 달성 기념식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왼쪽 네번째 이상규 한국남동발전 안전기술부사장)

한국남동발전(사장 김회천)은 29일 분당발전본부에서 한국남동발전 이상규 안전기술부사장과 임직원, 부산지방 벤처중소기업청, 가스터빈 핵심부품 국산화 개발에 참여한 산·학·연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가스터빈 핵심부품 국산화 개발 및 개발 부품 해외 수출달성 기념행사’를 진행했다.

한국남동발전 분당발전본부는 1995년 연소기 고온부품 연구개발을 시작해 국내 중소기업과 25여 년간의 협업 끝에 핵심 고온부품 10여 개에 대한 연구개발에 성공했으며, 현장 실증·기술개발 자문·성과 홍보 등을 적극 지원해 가스터빈 고온부품 국산화 개발 생태계 조성 및 기술 사업화에 앞장서 왔다. 그 결과 가스터빈 전문 중소기업 ㈜성일터빈이 미국 텍사스 휴스턴 APG사 등에 약 130만달러 수출 계약을 체결했으며 추가 수출까지 기대하고 있다.

이번 기념식에서 한국남동발전은 기술개발 및  해외수출을 달성한 성일터빈에 기념패를 전달하였고, 성일터빈은 국산화 개발과 현장실증 사업화에 도움을 준 남동발전에 감사패를 수여했다. 이어 두산에너빌리티의 한국형 가스복합 국산화 개발현황 설명을 듣고 고온부품 국산화 개발품을 둘러보는 시간을 가졌다.

한국남동발전 분당발전본부에서 개최된 가스터빈 핵심부품 국산화 개발 기념식에서 이상규 한국남동발전 안전기술부사장과 우타관 성일터빈 대표가 감사패와 기념패를 서로 전달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이상규 안전기술부사장은 “가스터빈 핵심부품 국산화 개발 및 해외 수출 달성을 위해 노력한 중소기업 대표 및 관계자들의 노고에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분당발전본부 한민수 본부장은 “발전설비의 핵심기술 국산화 등 기술자립을 위해 중소기업의 진입장벽을 완화하고, 신뢰도 높은 국산부품 조달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남형권기자는...
한양대 신문방송과에서 언론학을 전공하고 에너지경제신문, 한국에너지신문, 전기신문, 산경에너지 등에서 25년의 기자생활을 했다.
2017년 6월부터 에너지타임뉴스 발행인 겸 편집국장을 맡고있다.

남형권 기자  cabinnam@enertopianews.co.kr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