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9.29 목 07:49
상단여백
HOME ETN기업 공기업
동서발전, 울산 중구 복지 사각지대 소외계층에 밑반찬 나눔매월 직접 만든 밑반찬 5종 100가구에 전달…2천만원 상당 지원
울산 중구 대한적십자사 울산지사 맛나눔터에서 열린 '엄마손 밑반찬 나눔사업 지원금 전달식'에서 지역 소외 계층에 전달할 밑반찬 나눔 행사를 진행하는 모습.(왼쪽 네번째부터 임영옥 대한적십자사 울산지사 사무처장, 신용민 동서발전 인재경영처 사회공헌부장, 박향 울산중구자원봉사센터장)

한국동서발전(사장 김영문)는 경제적 부담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결식우려 가정에게 손수 만든 밑반찬을 전달해 따듯한 온기를 나누고 있다.

동서발전은 22일 대한적십자사 울산지사 맛나눔터(울산 중구 소재)에서‘엄마손(엄마의 마음으로 손수만든) 밑반찬 나눔사업’에 2천만원 상당의 지원금을 전달했다.

‘엄마손 밑반찬 나눔사업’은 동서발전이 지난해부터 울산중구자원봉사센터와 함께 도움이 필요한 지역사회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직접 만든 밑반찬을 나누는 사회공헌활동이다. 지난 3월부터 12월까지 매월 울산 행복채움봉사단, 대한적십자사 자원봉사자들이 손수 만든 밑반찬 5종을 소외계층에 전달해 지역사회에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특히 올해는 울산 중구지역 어르신·조손·한부모 가정 등 대상 가구를 지난해 50가구에서 올해 100가구로 확대해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경제적 부담과 결식 문제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신용민 동서발전 부장은 “밑반찬 나눔사업과 같은 지역사회에 도움이 필요한 분들의 가장 기본적인 어려움을 해소하고 취약계층과 동행하기 위한 사회공헌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지난 4월 ‘울주군 엄마손 밑반찬 나눔’에서 3천만원 상당의 농어촌상생기금을 활용해 울주군 농어촌 조손·한부모·독거노인 77가구에 밑반찬을 지원하는 등 지역상생의 사회공헌활동을 꾸준히 펼치고 있다.

남형권기자는...
한양대 신문방송과에서 언론학을 전공하고 에너지경제신문, 한국에너지신문, 전기신문, 산경에너지 등에서 25년의 기자생활을 했다.
2017년 6월부터 에너지타임뉴스 발행인 겸 편집국장을 맡고있다.

남형권 기자  cabinnam@enertopianews.co.kr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