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2.9.29 목 07:49
상단여백
HOME 종합 국회
출연硏 융합연구생태계 지원 강화한다융합연구사업 추진 뒷받침하는 과기출연기관법 개정안 발의
정필모 의원, “융합연구 활성화로 도전적인 연구문화‧혁신적인 성과 기대”

국가과학기술연구회(이하 연구회)가 현재 추진 중인 융합연구사업을 활성화하고, 연구 현장에 융합혁신생태계가 확대될 수 있도록 뒷받침하기 위한 ‘출연연 융합연구생태계 지원법’이 발의됐다.

더불어민주당 정필모 국회의원은 융합연구사업을 법제화하는 내용의 「과학기술분야 정부출연연구기관 등의 설립‧운영 및 육성에 관한 법률」(이하 과기출연기관법) 일부개정법률안을 16일 대표발의했다.

4차 산업혁명과 후 위기 등 사회경제적 변화에 대응하고, 복합적인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데 있어 학문‧기술 간 연계, 즉 융합연구의 필요성이 현대 과학기술분야에서 강조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도 지난 2014년 국가과학기술연구회가 출범하면서 융합연구사업이 본격 시행되고 있다. 8년째를 맞은 융합연구사업은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제 후보물질 개발, 인공지능플랫폼 기술개발 등 성과를 내며 국가‧사회문제 해결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또 융합연구사업은 참여연구자 사이에서 연구몰입도 향상, 연구 시너지 제고, 이종 분야 지식 습득 등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성과에도 불구하고 융합연구사업 예산은 2017년 998억 원에서 2019년 835억 원, 2021년 819억 원으로 오히려 줄어드는 추세다. 올해 예산의 경우 789억 원으로 2017년 예산 대비 21% 감소했다.

이 때문에 잠재성과 성공 가능성이 있는 연구과제들이 과제 선정과정에서 대거 탈락하는 상황이다. 과제당 연구비도 2017년 약 12억 원에서 지난해 8억 원 수준으로 줄어드는 등 융합연구사업이 위축되고 있다.

이에 정 의원이 대표발의한 「과기출연기관법」개정안은 연구회 사업에 융합연구를 명시함으로써 출연연구기관 간 또는 출연연구기관과 국내외 산학연 간 융합연구사업의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 이어 개정안은 융합연구사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정부 출연금 등 예산 지원 근거도 함께 신설했다.

정필모 의원은 “융합연구 지원에 대한 법적 근거가 없다 보니 갈수록 예산이 줄고 사업 자체가 위축되는 상황”이라면서 “출연연구기관 연구자들이 융합연구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제도적으로 뒷받침해줘야 한다”고 개정안의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정 의원은 “융합연구 지원 법제화를 통해서 향후 출연연구기관뿐만 아니라 과학기술분야 연구 현장 전반에 융합혁신생태계가 확대될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학문‧기술 간 융합연구 활성화로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연구성과물이 많이 나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남형권기자는...
한양대 신문방송과에서 언론학을 전공하고 에너지경제신문, 한국에너지신문, 전기신문, 산경에너지 등에서 25년의 기자생활을 했다.
2017년 6월부터 에너지타임뉴스 발행인 겸 편집국장을 맡고있다.

남형권 기자  cabinnam@enertopianews.co.kr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