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전력그룹사
남부발전, CEO 비롯한 경영진 성과급 자진 반납 동참임직원 성과급 반납으로 재무위기 극복과 국민부담 최소화 노력

한국남부발전(사장 이승우)이 에너지 가격폭등으로 어려워진 경영환경 극복을 위해 자발적으로 CEO를 비롯한 경영진의 성과급 반납에 동참한다고 21일 밝혔다.

남부발전은 어제 한국전력 경영진 성과급 반납에 이어 전력그룹사의 재무위기 극복과 전기요금 인상 최소화를 위해 이승우 사장을 포함한 임원진의 2021년 올해 경영평가 성과급을 전액 반납하고 1직급 주요 간부 성과급을 50% 반납하기로 했다.

또한 남부발전은 올해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전사적인 고강도 자구노력을 통한 비용예산을 1000억원 이상 절감하고 발전설비 관리강화로 1500억원 이상의 투자비를 효율화할 예정이다.

이승우 사장은 “급격한 연료비 상승으로 에너지 공기업에 큰 위기가 닥쳤다”라며, “전 직원의 역량을 모아 재무구조 개선을 이뤄내 국민부담 경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남형권기자는...
한양대 신문방송과에서 언론학을 전공하고 에너지경제신문, 한국에너지신문, 전기신문, 산경에너지 등에서 25년의 기자생활을 했다.
2017년 6월부터 에너지타임뉴스 발행인 겸 편집국장을 맡고있다.

남형권 기자  cabinnam@enertopianews.co.kr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