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11.28 일 20:41
상단여백
HOME 종합 공공기관
지역주민과 함께하는 '풍력발전'은?에너지공단, 풍력발전 주요정책 및 기술동향 세미나 개최
14일 대전 인터시티호텔에서 풍력분야 전문가 및 사업자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풍력발전 주요정책 및 기술동향 세미나」 가 진행되고 있다.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 풍력발전추진지원단은 14일 대전 인터시티호텔에서 '풍력발전 주요정책 및 기술동향 세미나'(이하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에는 풍력분야 전문가 및 사업자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최근 2년간 정부에서 발표한 풍력발전 관련 정책*에 따른 풍력발전사업의 주요 변경사항과 정책성과를 공유했다.

풍력발전을 위한 전기사업허가를 위해서는 사전환경성 검토 단계를 추가하여 그동안 풍력발전 보급의 장애요인으로 작용한 환경성을 사전에 검토하는 절차를 신설(‘20.5월)하였으며,

이를 위해, 당정협의로 지난해 2월에 신설된 풍력발전추진지원단은 발전사업허가를 준비중인 사업을 대상으로 육상풍력입지지도 컨설팅을 실시하였다.

특히 전기사업허가를 득하였으나, 지연되고 있는 원인별로 전문가 1:1 전담매칭 및 전문가 자문단(정책, 계통, 환경 등)을 활용한 애로사항 심층분석을 통해 지연사유 해소를 지원하고 있다.

신규 사업자를 대상으로는 인큐베이팅 컨설팅, 환경성 검토 열린상담실 운영 등 사업 초기단계부터의 밀착 지원으로 지연사유들을 사전 제거하여 사업성을 높였다.

또한 지역수용성 문제 해소를 위해 ▲입지 발굴, ▲사업자 선정, ▲개발이익 공유 등 개발계획 전반에 대해 사업 초기부터 주민, 어민 등 실질적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수렴하도록 신·재생에너지 집적화단지 제도를 도입(‘20.11월)하였다.

한편 이날 세미나에서는 ▲풍력발전 기술개발 동향, ▲풍력발전 보급을 위한 주민수용성 확보 방안, ▲ 국내 육·해상 풍력 안전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도 마련되었다.

한 세미나 참석자는 “풍력발전 정책 및 기술동향에 대해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는 유익한 시간이었으며, 앞으로 사업 추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세미나를 진행한 한국에너지공단 풍력발전추진지원단 관계자는 “다양한 지원활동을 통해 풍력 보급 활성화를 위한 기반을 마련하고, 풍력발전에 대한 인식을 개선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남형권기자는...
한양대 신문방송과에서 언론학을 전공하고 에너지경제신문, 한국에너지신문, 전기신문, 산경에너지 등에서 25년의 기자생활을 했다.
2017년 6월부터 에너지타임뉴스 발행인 겸 편집국장을 맡고있다.

남형권 기자  cabinnam@enertopianews.co.kr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