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10.15 금 19:10
상단여백
HOME 종합 국감현장
텅텅 빈 소상공인 전용교육장...올해 가동률 38.6% 그쳐예산 집행률도 29.8% 불과
신정훈 의원

예비창업자, 소상공인 등의 창업·경영 교육을 위한 전용교육장이 제 역할을 못하고 있을 뿐 아니라, 코로나 이후 아직까지도 적절한 대응책을 마련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예비창업자 및 소상공인 등에 무료대관 및 교육을 지원하기 위해 전국 5곳 (대전, 서울, 광주, 부산, 대구)에 소상공인 전국교육장을 운영하고 있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 신정훈 의원(나주·화순)이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연도별 전용교육장 가동률은 2018년 43.5%에서 2019년 78.3%로 대폭 개선됐다가 2020년 56.7%로 떨어졌고, 올해는 9월 기준 38.6%로 급격히 추락하고 있다.

특히 광주에 소재한 광주호남권 전용교육장 이용률은 올해 18.2%로 전국에서 가장 낮았으며, 부산에 위치한 부산울산경남 전용교육장도 19.5%로 이용이 매우 저조한 실정이었다.

이처럼 활용도가 떨어짐에 따라 예산 불용이 과도하게 발생하고 있었다. 9월까지 집행된 예산은 단 2억 4,700만원에 불과해 집행률은 29.8%에 그쳤다.

이 뿐만이 아니다. 아직까지도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하는 비대면 교육 프로그램이 전무한 상황이며, 10월 중순 이후부터는 법무부와 협의를 통해 재소자 대상 비대면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신정훈 의원은 “급변하는 경영환경에 대한 대응역량을 키우는 건 소상공인의 경쟁력과 자생력을 강화하기 위한 주요 과제다. 코로나가 본격적으로 확산된 지 이미 한참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도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한 비대면 교육 프로그램이 없다는 건 사실상 손을 놓고 있었다는 것이다. 전국 소상공인들이 장소 제한 없이 폭 넓게 참여할 수 있도록 전용교육장을 활용한 비대면 방식의 온라인 비즈니스, 스마트 기술 등 관련 교육 커리큘럼을 확대 운영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형권기자는...
한양대 신문방송과에서 언론학을 전공하고 에너지경제신문, 한국에너지신문, 전기신문, 산경에너지 등에서 25년의 기자생활을 했다.
2017년 6월부터 에너지타임뉴스 발행인 겸 편집국장을 맡고있다.

남형권 기자  cabinnam@enertopianews.co.kr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