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10.15 금 19:10
상단여백
HOME ETN산업 전력
재생에너지 안정적인 계통수용, 유연한 자원 확보 등 선행돼야일시적 아닌 영구적 탄소중립 위한 끊임없는 노력과 혁신 필요"
제1세션 패널토의가 진행되고 있다.<온라인 화면캡쳐>

재생에너지의 안정적인 계통수용 위해서는 유연한 자원 확보, 자원적정성 달성, 송배전 계통강화가 반드시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력거래소(이사장 정동희)가 8일 서울 인터콘티넨탈 코엑스 호텔에서 개최한 '제17회 서울국제전력시장 컨퍼런스(The 17th Seoul International Conference on the Electricity Market)'에서 전문가들의 공통적으로 제안했다.

이번 컨퍼런스는 탄소중립 등 국가 에너지정책의 에너지전환 정책에 따라 신재생에너지원의 전력시장내에서의 역할이 무엇인가를 파악하는 자리였다.

'재생에너지와 탄소중립 시대에 전력시장이 나아갈 방향'을 주제로 한 이번 컨퍼런스는 '재생에너지 확대에 따른 전력시장의 대응' 및 '탄소중립을 위한 전력시장의 준비사항' 등 두개의 세션으로 나눠 진행됐다.

먼저, 첫번째 세션에서 노재형 건국대학교 교수는 '재생에너지 변동성 수용을 위한 한국 도매전력시장 개선 방향' 발표에서, "재생에너지는 생산량에 있어 변동성과 불확실성이 매우 높기 때문에, 이로 인해 전력계통과 시장운영에 미치는 영향이 상당하다"고 밝혔다.

노 교수는 "재생에너지 사용증가는 불안정성 빈도 및 송전망 과부하 증가로 이어지고, 전력계통 운영에서 수요-공급 불균형을 야기한다"며 "그 결과 가격 불안정, 평균가격하락 및 가격상승과 같이 바람직하지 않은 시장상황을 겪게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노 교수는 "재생에너지의 안정적인 계통수용을 위해 달성해야 할 세 가지는 바로 유연한 자원 확보, 자원적정성 달성, 및 송배전 계통강화"라고 강조했다.

이어 두번째 세션에서 김승완 충남대학교 교수는 '재생에너지 중심 계통에서의 시장설계 이슈'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탄소중립선언 이후, 한국은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 및 2030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국가자발적기여, Nationally Determined Contributions)의 강화를 위해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그러나 "이같은 목표는 기존의 전력계통 및 시장 설계 프레임워크로는 달성할 수 없다"면서 "그 이유는 현재 시스템이 제로한계비용 및 저장시설을 기반으로 한 재생에너지 중심계통을 위해 설계된 것이 아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태의 에너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탄소중립을 위한 섹터 커플링의 의미와 역할' 발표에서 "한국에서 섹터 커플링은 '분산에너지 증진을 위한 전략'에서 제안됐지만, 이는 장기적인 관점의 시스템 측면에서 고려돼야 한다"고 밝혔다.

'Power-to-X(P2X)'로 표현되는 '섹터 커플링'은 간헐성·변동성을 갖고 있는 재생에너지의 효율적인 보급·활용을 위해 재생전력을 다른 형태의 에너지로 변환·사용·저장하고, 발전·난방·수송 부문을 연결하는 시스템을 의미한다.

이 연구위원은 "한국에서도 섹터 커플링은 전력안보 측면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며 "현재 에너지안보는 1차 에너지 공급과 관련해 논의가 진행되고 있지만, 재생에너지 확대가 전력계통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했을 때 에너지 저장과 전환을 통한 유연한 시스템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또한 Julian Leslie 내셔널그리드 처장는 '2025년 탄소 제로 계통운영'에서 "영국은 2025년까지 전력분야의 탄소중립 실현을 꿈꾸고 있으며, 이는 발전분야 뿐만 아니라 전력계통 전반에 걸친 변화가 진행됨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까지의 경험을 비추어 볼 때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서는 다음과 같은 3단계 절차가 필요하다"면서 "첫 번째는 재생에너지 친화적인 정책 및 규정을 만드는 것이고, 두 번째는 변화하는 전원믹스가 전력망 운영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파악하고 혁신적인 대응방안을 찾는 것, 그리고 세 번째는 일시적인 탄소중립 상태가 아닌 영구적인 탄소중립 유지를 위해 끊임없는 노력과 혁신을 거듭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Julian Leslie 처장은 이어 "영국 역시 재생에너지 친화적인 정책 및 규정 아래 풍력·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발전량을 지속적으로 증가시켜 왔으며, 이로 인한 변동성 증가 및 관성 저하 등의 문제 해결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남형권기자는...
한양대 신문방송과에서 언론학을 전공하고 에너지경제신문, 한국에너지신문, 전기신문, 산경에너지 등에서 25년의 기자생활을 했다.
2017년 6월부터 에너지타임뉴스 발행인 겸 편집국장을 맡고있다.

남형권 기자  cabinnam@enertopianews.co.kr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