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10.15 금 19:10
상단여백
HOME 종합 공공기관
에너지硏, '그린 암모니아' 확대 나선다탄소중립 달성 위한 그린 암모니아 역할과 제도 논의
14일 온라인 생중계 통해 그린 암모니아 테크니컬 세션 개최
윤형철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청정연료연구실 실장(좌장)이 그린 암모니아 테크니컬 세션을 소개하고 있다.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원장 김종남)은 14일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그린 암모니아 기술개발 현황과 주요 이슈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번 그린 암모니아 테크니컬 세션은 작년에 이어 2021년 9월 14일(화) 오전 10시부터 온라인 생중계되는 ‘제2회 수소경제와 한국의 수소기술(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최/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주관)’ 심포지엄의 주요 테크니컬 세션 중 하나로 진행됐다.

그린 암모니아는 해외 청정수소 도입 시 수소를 저장 및 운송하는 수소운반체와 선박, 발전용 무탄소 연료 등 쓰임새가 확대돼 탄소중립을 넘어 저탄소 사회 구축에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린 암모니아 테크니컬 세션이 진행되고 있다.

세계 각국에서는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해 그린 수소저장·운송·활용기술로써 그린 암모니아 생산 및 활용 사업화 위해 앞다퉈 관련 기술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날 진행된 그린 암모니아 테크니컬 세션에서는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윤형철 청정연구실장을 좌장으로 Shigeru Muraki(Clean Fuel Ammonia Association, Representative Director), Sarb Giddey(CSIRO, Group Leader), Ken-ichi Aika(Numazu College of Technology, Professor), Rob Stevens(Ammonia Energy Association, President), Nikolaj Knudsen(Haldor Topsoe A/S, Senior Director)이 연사자로 참여해 그린 암모니아의 생산부터 추출, 연료로의 활용 등 탄소중립 달성 과정에서 암모니아의 역할과 관련 제도에 대한 논의가 진행됐다.

그린 암모니아 테크니컬 세션에서 첫 번째 연사(Shigeru Muraki)가 온라인 중계를 통해 발표하고 있다>

일본의 SIP ‘에너지 캐리어 프로그램’의 전 디렉터인 Ken-ichi Aika는 세션 발표에서 “암모니아는 이산화탄소 배출 없이 직접 연소되고 수소 함량이 다른 수소 캐리어 대비 높아 수소의 해상운송과 저장에 가장 적합한 캐리어로 대부분의 기술은 이미 상업적으로 사용할 준비가 되어있는 상태”라며 “일본은 암모니아 활용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종남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원장은 “그린 암모니아 기반 그린수소 공급 및 무탄소 연료 활용의 경쟁력 향상을 위해서는 저에너지와 저비용으로 그린 암모니아를 생산하고 고효율로 활용할 수 있는 기술 개발이 필요하다." 라고 강조하며,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에서는 암모니아 생산 분해 활용의 전주기 기술 개발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김영환 기자  yyy9137@naver.com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