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9.18 토 16:06
상단여백
HOME 종합 가스산업
가스공사, 개별요금제 계약 물량 연 180만 톤 돌파!CGN율촌전력(주)과 발전용 천연가스 연간 42만 톤 공급·인수 합의
가스공사의 독보적 LNG 도입 노하우, 기존 평균요금제 고객 사로잡았다
김기수 한국가스공사 도입영업본부장(왼쪽)이 CGN율촌전력과 ‘발전용 개별요금제 공급·인수 합의서’를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가스공사가 역점 추진하는 발전용 천연가스 개별요금제가 연이은 계약 성사로 쾌조를 이어가고 있다.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는 30일 CGN율촌전력(주)(공동대표 다이홍강‧이상진, 이하 ‘CGN율촌’)과 577MW급 복합화력발전소 1호기에 2025년부터 10년간 연 42만 톤 규모의 천연가스 고정약정물량(총 물량 기준 49만 톤)을 공급하는 ‘발전용 개별요금제 공급·인수 합의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가스공사는 지난해 10월 한국지역난방공사를 시작으로 내포그린에너지, (주)한주 등 여러 사업자들과 잇따라 공급계약을 맺으며 개별요금제를 확대해 왔다.

이번 계약으로 개별요금제는 물량 규모가 연 180만 톤 수준으로 크게 증가해 시장에서 성공적으로 연착륙하고 있음을 입증했다.

CGN율촌은 전남 광양시 율촌산업단지 내 민간 발전사업자로, 기존에 가스공사로부터 공급받던 발전용 ‘평균요금제’ 계약 만료가 예정됨에 따라 개별요금제로 전환하게 됐다.

평균요금제는 전체 발전사에 동일한 가격이 적용되는 반면, 개별요금제는 LNG 도입계약을 각각의 발전기와 개별 연계해 해당 계약 가격·조건으로 공급함에 따라 특히 도입 협상 주체인 가스공사의 역량이 매우 중요하다.

CGN율촌은 가스공사가 오랜 기간 쌓아온 LNG 도입 노하우에 따른 가격 경쟁력과 공급 안전성 등 다양한 강점을 높게 평가했다는 분석이다.

이번 양사 합의로 계약 만료를 앞두고 있는 평균요금제 적용 발전소들이 향후 개별요금제로의 전환을 검토하는 데 긍정적 파급 효과를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은 “앞으로도 △발전사 니즈 적극 반영 △가격 경쟁력 있는 천연가스 도입 △세계 최대 규모의 인프라를 활용한 안정적 공급 등 가스공사가 가진 역량을 결집시켜 개별요금제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가스공사는 현재 약 400만 톤 이상 규모로 여러 발전사들과의 협상 및 입찰에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환 기자  yyy9137@naver.com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