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TN산업 신재생
GS건설, 2028년까지 포항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에 5000억원 투자
19일 포항에서 열린 ‘GS건설-포항시 투자양해각서(MOU) 체결식’에 참석한 이강덕 포항시장과 허윤홍 GS건설 신사업부문장(왼쪽부터)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제공=GS건설) © 뉴스1

(서울=뉴스1) 이동희 기자 = GS건설이 신재생에너지 전력 인프라 구축과 운영 사업에 본격적으로 투자한다. 친환경 사업을 확대해 ESG 경영을 더 가속화할 계획이다.

GS건설은 19일 포항시 영일만 4 일반산업단지에서 100% 신재생에너지를 사용하는 발전사업에 투자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체결식에는 이강덕 포항시장과 허윤홍 GS건설 신사업부문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번 MOU로 GS건설은 포항시 영일만 4 일반산업단지의 태양광과 수소연료전지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투자한다. 투자 기간과 규모는 2023년부터 2028년까지 6년간 5000억원이다.

영일만4 일반산업단지는 포항시가 미래 탄소중립의 전초 기지로 준비 중인 공단이다. 100% 신재생에너지를 통해 전력을 공급하는 에너지 자립형 산업단지다. GS건설이 공급과 운영을 맡는다.

GS건설은 최근 친환경 신사업 투자 확대로 ESG경영 선도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했다. GS건설은 GS이니마의 수처리 시설, 스마트 양식, 주택 모듈러, 해외 태양광, 2차 전지 리사이클링 사업 등을 추진 중이다.

허윤홍 GS건설 대표는 "100% 신재생 에너지를 공급하는 친환경 미래사업인 만큼 이번 투자를 계기로GS건설은 ESG 선도기업으로 환경과 사회를 생각하는 지속가능경영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온라인뉴스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