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1.4.16 금 17:32
상단여백
HOME 종합 협단체
전기진흥회, '디지털 기반 발전전략 수립' 등 핵심사업 확정'2021년도 제1차 이사회 및 정기총회' 개최
구자균 회장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한국전기산업진흥회(회장 구자균) 및 한국전기산업기술연구조합(이사장 구자균)은 18일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2021년도 제1차 이사회 및 정기총회'를 열고, 2021년도 사업계획 및 수지예산(안), 비상근 임원 선임(안), 정관 일부 개정(안) 등을 심의·의결했다.

이날 구자균 회장은 “코로나 19로 가속화된 디지털 시대로의 전환과 정부의 '한국판 그린뉴딜', '2050년 탄소중립' 선포 등 에너지 대전환의 흐름에 전기산업계도 전례 없는 변화와 도전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면서 “미래 성장을 담보할 수 있는 새로운 준비를 시작해야 할 중차대한 시점에 와 있다”고 강조했다.

구 회장은 이어 “진흥회는 환경변화에 부합한 새로운 비전 제시와 사업 고도화를 통해 국내 전기산업 발전과 회원권익 강화에 앞장서겠다”고 밝히고, 회원사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이에 따라 진흥회는 올해 '디지털/ICT 기반의 생태계 육성을 통한 전기산업 르네상스 기반조성'이라는 비전 아래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한국판 뉴딜정책 및 디지털 변환 시대에 대응하는 디지털 기반의 전기산업 발전전략을 수립하고, 침체된 전기산업 수출 활성화를 위해 ‘한국전기산업대전’ 및 ‘베트남-한국 스마트전력에너지’ 전시회를 각각 4월, 12월 개최한다.

‘한국전기산업기술연구조합’과 올해 5월 개원하는 ‘한국전기 설비시험연구원’을 통해 신재생, ICT 융합 연구개발 추진을 확대하고, 회원사에 양질의 시험 인프라와 R&D 사업 참여 기회 제공 확대에도 주력한다.

‘에너지밸리기업개발원’의 에너지신산업 R&D 및 창업 스타트업 지원, 인력양성 사업 등을 더욱 활성화, 에너지밸리 입주기업에 대한 서비스는 물론 회원사의 한국전력, 지자체 사업 추진 시 지렛대 역할을 수행하는 플랫폼 조직으로 발전시킨다는 전략도 포함했다.

이밖에도 전기산업계 가치 창출과 환경변화에 부합하는 진흥회 신(新)비전 및 업(業)의 재정립을 위한 조직진단 컨설팅을 통해 진흥회의 새로운 미래 30년을 준비하는 원년이 되도록 하겠다는 각오도 밝혔다.

한편 이날 정기총회에서는 비상근 부회장으로 ‘송암시스콤㈜ 이해규 회장’을, 비상근 이사로 ‘유호전기공업㈜ 유인창 대표, ㈜이테크 윤광진 대표’를 신규선임하는 등 비상근임원 선임(안)도 의결했다.

남형권기자는...
한양대 신문방송과에서 언론학을 전공하고 에너지경제신문, 한국에너지신문, 전기신문, 산경에너지 등에서 25년의 기자생활을 했다.
2017년 6월부터 에너지타임뉴스 발행인 겸 편집국장을 맡고있다.

남형권 기자  cabinnam@enertopianews.co.kr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