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0.28 수 19:34
상단여백
HOME 종합 국감현장
과기부·방통위 산하기관, ‘부적절 예산 집행’ 100억 원 넘어한준호 의원, “국민 혈세 허투루 쓰는 정부기관, 예산 과감히 삭감해야”
▲법인카드 사용 부적절, 미참여 인건비 집행, 공금 유용 등 이유도 가지각색
▲한국연구재단 부적절 집행 예산 약 51억 원으로 가장 많아
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과기부 및 방통위 산하기관들이 2016년부터 올해까지 5년간 약 100억 원의 예산을 부적절하게 집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한준호 의원이 과기부와 방통위를 통해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28개 기관이 총 385차례 예산을 부적절하게 집행했고, 과기부와 방통위가 돌려받지 못한 미환수금액도 28억 5,000만 원에 달했다.

국회, 감사원, 기관의 자체 감사 등으로 밝혀진 부적절한 예산 집행 유형으로는 법인카드 사용 부적정, 미참여 인건비 집행, 공금 횡·유용, 임원 보수 지급 부적정, 국가계약법 위반, 국외여비 및 출장비 과다 산정 부적절, 초과근무수당 과다지급 등 다양하다.

특히 한국연구재단은 부적절 예산 집행이 약 51억 1,000만 원(91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기초과학연구원 15억 4,000만 원(10건), 한국화학연구원 10억 6,000만 원(3건), 우정사업본부 5억  7,000만 원(36건), 한국식품연구원 5억 1,000천만 원(5건) 등으로 상위 5개 기관이 전체 부적절예산액의 86%(87억 9,000만 원)를 차지했다.

한준호 의원은 “예산의 기획부터 집행까지 모든 단계에서 철저한 관리·감독을 통해 부당 집행을 막아 효율적인 예산 운용이 되도록 해야 한다”면서 “국민 혈세를 허투루 쓰는 정부기관에 대해서는 과감한 예산 삭감 조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영환 기자  yyy9137@naver.com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