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0.28 수 19:34
상단여백
HOME 종합 국감현장
울산 원유이송시설 부실점검, 원유 16톤 유출돼 해양오염수중 동영상 확인 결과, 원유이송시설 수중호스와 해저 송유관 연결부 결합 불량

지난 9월 11일 0시 36분 울산 앞바다 해상 원유이송시설에서 약 14~20kl의 석유 유출사고가 발생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서울 광진을)이 한국석유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울산지사 해양오염사고 보고서'에 따르면, 이 사고는 해상 원유이송시설의 수중호스와 해저송유관 연결부를 고정하는 볼트와 너트가 느슨해지면서 그 틈새로 원유가 새어 나간 것으로 확인됐다.

석유공사는 사고가 발생한 지 3시간 반이 지난 새벽 4시경 잠수부를 투입하여 볼트와 너트를 조여 응급조치를 하였으나, 오염면적이 축구장 절반 정도인 4000㎡에 이르면서 34간이 지난 12일(토) 정오가 되어서야 방제작업을 완료했다.

이 사고로 해상에서 3.6㎞가량 떨어진 울주군 강양항에서 기장군 월전항까지 일부 해안이 오염돼 13억원 가량의 피해가 발생했다.

석유공사가 제출한 사고 발생 원유이송시설의 ‘안전점검표’에 따르면 2019년도 상·하반기와 20년도 상반기 정기점검은 물론 올해 발생한 8·9·10호 태풍 이후 수시점검 결과 9호 태풍 후(9. 4) 발생한 태양광 패널 탈락 외에는‘이상 없음’으로 보고했다.

10호 태풍 하이선 발생 후 9월 9일~10일 실시한 수시점검 결과, PLEM(해저송유관)과 Under Buoy Hose(수중호스)의 연결 부위 상태 모두 이상이 없다고 했지만, 불과 하루도 지나지 않은 11일 자정 무렵 해당 부위에서 사고가 발생하면서 부실 점검을 했다는 지적이 불가피한 상태다.

9월 18일 울산 해양경찰서는 석유공사 울산지사를 압수수색하여 지금까지 수사 중이고, 석유공사는 문제가 된 부분을 점검·보수하여 오는 10월 중에 원유이송시설 운영을 정상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고민정 의원은 “ 부실 점검으로 되돌릴 수 없는 해양 오염 사고를 일으켰다”고 지적하며 “안전점검 절차를 강화하고, 모든 원유이송시설에 대해 점검을 실시해서 다시는 해양 오염이 반복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남형권기자는...
한양대 신문방송과에서 언론학을 전공하고 에너지경제신문, 한국에너지신문, 전기신문, 산경에너지 등에서 25년의 기자생활을 했다.
2017년 6월부터 에너지타임뉴스 발행인 겸 편집국장을 맡고있다.

남형권 기자  cabinnam@enertopianews.co.kr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