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0.28 수 19:34
상단여백
HOME 사람人 사람들
한전산업개발, 추석맞이 ‘사랑의 쌀 나눔’ 전개한전산업개발 나누리사회봉사단, 밥퍼나눔운동본부에 사랑의 쌀 1톤 전달

코로나19로 인해 지역사회 내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장기화되는 가운데, 한전산업개발(주)(대표이사 김평환)가 한가위 명절을 맞아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하며 지역사회 소외이웃과 따스한 정(情)을 나눴다.

한전산업개발 나누리사회봉사단은 28일, 서울시 동대문구 청량리 소재의 밥퍼나눔운동본부(대표 최일도)(이하 “밥퍼”)를 방문하여 사랑의 쌀 1톤 전달 행사를 가졌다. 이날 전달된 사랑의 쌀 1톤은 매월 본사 임직원들의 급여에서 공제한 러브펀드에 회사의 매칭 그랜트가 더해져 마련됐다.

전달식에 앞서, 양승태 경영본부장과 최철순 한전산업개발노동조합위원장은 코로나 사태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밥퍼 관계자들의 목소리를 경청했다. 이 자리에서 밥퍼 관계자들은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른 시설 운영의 애로사항 등을 이야기했으며, 양승태 경영본부장은 회사 차원에서 지원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관계자들과 논의하기도 했다.

한편,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강화됨에 따라 밥퍼는 급식 대신 하루 1,000명분의 도시락을 결식 이웃에게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서울 시내 주요 무료급식소가 잇따라 운영을 중단, 밥퍼로 발걸음을 돌리는 결식 이웃이 급증한 탓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양승태 경영본부장은 “올해 설 명절을 맞아 밥퍼를 방문했을 당시 결식 이웃들과 노래 한 곡을 흥겹게 나누며 따스한 정(情)을 나누었던 기억이 있다. 그래서인지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의 장기화가 더욱 아쉬운 한가위 명절로 느껴진다”라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이어서 양 본부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모두가 극심한 고통을 받는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자칫 지역사회 소외이웃들에 대한 ‘사회적 밀어내기’가 되지 않도록 회사 차원에서 관심을 가지고 다양한 지원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남형권기자는...
한양대 신문방송과에서 언론학을 전공하고 에너지경제신문, 한국에너지신문, 전기신문, 산경에너지 등에서 25년의 기자생활을 했다.
2017년 6월부터 에너지타임뉴스 발행인 겸 편집국장을 맡고있다.

남형권 기자  cabinnam@enertopianews.co.kr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