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TN기술 연구소
‘코로나19, 국제 유가…에너지 부문 대응 방향은’에경연, 2020 에너지 정책포럼 개최
에너지경제연구원이 주최한 ‘2020 에너지 정책포럼’에 참가자들이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왼쪽부터=안국현 대한석유협회 팀장, 서병기 UNIST 교수, 심재원 KOSPO영남파워 대표, 허정석 울산과학대학교 총장, 전영도 울산상공회의소 회장, 조원경 울산광역시 경제부 부시장, 조용성 에너지경제연구원 원장, 차동형 울산테크노파크 원장, 조홍래 울산대학교 부총장, 이미영 (재)울산여성가족개발원 원장, 황종석 (주)강원철강 대표, 장수범 한국석유공사 팀장).

에너지경제연구원(원장 조용성)은 코로나19가 우리나라 에너지산업에 미치는 영향을 점검하고 대응방향을 제시하기 위해 ‘코로나19, 국제 유가 그리고 에너지 부문 대응 방향’이란 주제로 25일 울산롯데호텔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정책포럼에는 조원경 울산광역시 경제부시장, 심재원 KOSPO영남파워 대표, 허정석 울산과학대학교 총장, 전영도 울산상공회의소 회장, 처동형 울산테크노파크 원장, 조홍래 울산대학교 부총장, 이미영 (재)울산여성가족개발원 원장, 황종석 (주)강원철강 대표 등이 참석했다.

패널토론자로는 장수범 한국석유공사 팀장, 김형건 강원대학교 교수, 안국현 대한석유협회 팀장, 서병기 UNIST 교수 등이 참석해 열띤 토론이 이어졌다.

정책포럼은 주제는 ‘Post 코로나-19 시대, 석유시장은 어떻게 변화할 것인가?’를 주재로 산학연 다양한 계층의 관점으로 Post 코로나-19 시대의 석유시장 및 산업에 나타날 변화를 전망하고, 새로운 석유산업 환경에서 국내 석유산업은 어떻게 변화해야 하는가에 대하여 논의를 했다

▲Post 코로나-19 시대의 석유시장 환경변화

김형건 교수는 “코로나-19 이후 세계경기 미·중 간 관계 악화와 탈세계화로 침체 장기화 가능성 상존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세계경제 침체, 탈세계화 및 IT 확산 등으로 수송용 연료수요의 감소가 예상되어 석유수요 피크 시점이 종전 2030년에서 앞당겨질 가능성 높다”고 밝혔다.

또 장수범 팀장은 “석유산업 상류부문의 투자축소 및 미 셰일오일 기업들의 구조조정 통한 대형화 추진이 예상된다”며 “신규 프로젝트 최종투자결정(FID) 승인 규모 급감 및 광구 분양 절반 이상이 취소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장 팀장은 “세계 메이저 석유회사들은 전통적 사업영역 영위와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 간 전략적 선택을 조기 결정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또한 “코로나-19의 여파로 세계 에너지 전환이 가속화되어 석유기업들의 전략적 의사결정 필요시점이 종전보다 앞당겨질 수 있다”고 점망했다.

▲국내 정유 업계 경영환경 및 대응

안국헌 팀장은 “국내 정유업계는 수요감소, 정제마진 악화 및 유가하락으로 인한 재고 손실로 3.75조원 영업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면서 “코로나-19로 인한 수요 감소에 따른 생산시설 과잉으로 정제마진 악화가 지속돼 올해 경영실적 개선은 제한적 수준에 그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정유업체들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영환경 악화로 유동성 확보, 가동률 조정 등 전방위적 대응을 진행 중이며, 정유업계는 유동성 개선을 위한 조세부담금 납부 추가유예 등 정책지원을 희망하고 있다”고 전망했다.

이번 정책포럼에서 주요시사점으로 “석유수요 감소로 정유 산업의 국제적 구조조정 가능성이 있으며, 상대적으로 최신설비를 보유한 한국, 중국, 중동 기업들은 가격 경쟁력을 통해 미국 및 유럽 시장에서의 점유율을 높일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또한 “국내 기업들의 국제 경쟁력 유지를 위해 단기 유동성 위기 극복을 위한 석유산업 지원 정책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영환 기자  yyy9137@naver.com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