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人 사람들
전기연구원 김근주·이상화, 발명의 날 유공 장관표창 수상방사선 암 치료기 핵심기술 개발 및 전력기기 전자기파 센서 기술 산업화 공로

한국전기연구원(KERI·원장 최규하)이 김근주 책임연구원(전기의료기기연구센터)과 이상화 책임연구원(전기환경연구센터)이 ‘제55회 발명의 날 기념식’ 시상식에서 전기·전력기기 관련기술 개발 및 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적을 인정받아 장관표창을 수상했다.

한국전기연구원 김근주 책임연구원(왼쪽), 이상화 책임연구원(오른쪽)

김근주 책임연구원은 방사선 암 치료기의 핵심기술인 ‘엑스-밴드(X-band) 선형가속기’를 세계 3번째로 개발에 성공하였으며,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의료용 마그네트론 기술 개발을 통해 기술 자립을 실현한 공로를 인정받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고출력 및 고주파수 구동을 자랑하는 KERI의 X-Band 선형가속기는 작고 가벼워 고정밀 영상유도 장치(MRI, CT 등)나 정밀 로봇 시스템과의 융합이 용이해 치료의 정확성을 더욱 높일 수 있다.

이상화 책임연구원은 전자기파를 응용한 전력분야 기술 산업화 및 기반기술 개발에 힘쓴 공로를 인정받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을 받았다. 

특히 다국적 기업의 수입에 의존해 왔던 고가의 전자파 및 초음파 부분방전 센서 기술을 국내 다수 전력기기에 적합하게 각각 적용 및 실용화하는 데 많은 노력을 기울였고, 개발 기술의 우수성을 증명하기 위한 국가표준도 마련해 첨단 부품산업의 국가경쟁력 제고에도 큰 역할을 했다. 

또한, 차세대 청정에너지로 인정받는 우주태양광 발전의 핵심 기술인 ‘무선전력전송’과 관련한 다수 특허를 출원하며 기술의 권리화에도 힘썼다.
 
한편 특허청과 한국발명진흥회가 주최 및 주관한 ‘제55회 발명의 날 기념식’ 행사는 24일 서울 63컨벤션센터에서 열렸다. 발명의 날은 5월 19일이지만,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한 달가량 늦게 열렸다.

남형권기자는...
한양대 신문방송과에서 언론학을 전공하고 에너지경제신문, 한국에너지신문, 전기신문, 산경에너지 등에서 25년의 기자생활을 했다.
2017년 6월부터 에너지타임뉴스 발행인 겸 편집국장을 맡고있다.

남형권 기자  cabinnam@enertopianews.co.kr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