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전력그룹사
중부발전, 'KOMIPO 그린 뉴딜 추진TF' 발족포스트 코로나 이후 경제활동 위축과 환경…선제적 대응 위해
5월 28일 한국중부발전이 포스트 코로나 선제적 대응과 한국형 그린 뉴딜 정책에 부응하고자 ‘KOMIPO 그린 뉴딜 추진 TF’를 발족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첫째줄 오른쪽 네 번째-노웅환 중부발전 사업본부장, 첫째줄 왼쪽 네 번쨰-황진택 제주대학교 전기공학부 교수)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은 포스트 코로나 이후 경제활동 위축과 환경을 우선하는 시대 흐름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공기업으로서 한국형 그린 뉴딜정책에 부응하고자 28일 보령시 관내 머드린 호텔에서 'KOMIPO 그린 뉴딜 추진TF'를 전격적으로 발족했다.

이번 태스크포스는 '신재생 개발, 투자 및 인력육성, 일자리 및 디지털 기술'의 3개 분과로 구성했으며, 분과위원은 해당 분야 사내 전문가를 위촉했다.

이번 태스크포스 운영은 한국형 그린 뉴딜 핵심과제인 에너지 전환 추진에 필요한 중부발전의 중장기 전략 수립과 이를 이행하는 것에 주요 목적이 있으며, 부가적으로는 KOMIPO 그린 뉴딜을 통해 4차 산업, 기후변화, 비대면(Untact) 디지털 기술 활용 및 친환경 중심의 사회적 가치 실현 효과도 기대하고 있다.

발족식 행사에서 황진택 제주대학교 전기공학부 교수를 초빙해 '에너지 전환 및 신산업 정책 동향'을 주제로 특강을 진행했다.

황진택 교수는 특강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전환이 기존 일자리 축소가 아니며, 오히려 양질의 친환경 일자리가 더 많이 창출되는 기회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앞으로 중부발전은 'KOMIPO 그린 뉴딜 추진TF'의 첫번째 결과물로 6월 초에 'KOMIPO 중장기 그린 뉴딜 추진계획'을 사내·외에 공표할 계획이며, 올해 말에는 KOMIPO 그린 뉴딜 추진성과를 담은 백서를 발간할 예정이다.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은 “2030년까지 중부발전은 신재생 발전 비율 25% 달성과 함께 한국형 그린 뉴딜 달성을 위해 에너지 전환과 관련 사업에 대해 적극적인 투자와 지원을 할 것이며, 그린 뉴딜을 선도하는 대표 공기업으로서 역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영환 기자  yyy9137@naver.com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