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원자력
제1차 에너지 소통·혁신위원회 개최정책 제언 기능 강화로 원자력발전의 지속가능한 발전모델 정립
에너지 소통·혁신위원회(위원장 김기태 호남대 신문방송학과장)는 '1차 정기 위원회'를 개최한 후 위원들이 단체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에너지 소통·혁신위원회(위원장 김기태 호남대 신문방송학과장)는 5월 27일 라마다플라자 광주호텔 연회장에서 1차 정기 위원회를 개최했다.

에너지 소통·혁신위원회는 한수원과 광주·전남 지역사회와의 양방향 소통을 목표로 원자력발전에 대한 외부 소통 및 경영제언 플랫폼을 구축해 원전에 대한 적시성 있고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고, 소통에 기반을 둔 체계적인 업무추진 및 성과 창출을 위한 정책 제언 기능 강화로 원자력발전의 지속가능한 발전모델 정립에 기여하기 위해 추진됐다.

이번 1차 회의에는 김기태 위원장 등 광주·전남 각계각층에서 위촉된 20여명의 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한상욱 한빛원전 본부장이 한빛원전의 현황 및 현안에 대해 가감없이 설명하고 위원회 위원들과 질의응답을 시행했으며, 소통혁신 위원회의 향후 운영 방안 및 추진과제를 논의했다.

김기태 에너지 소통·혁신위원회 위원장이 위원회 목적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김기태 에너지 소통·혁신위원회 위원장은 “위원회 목적은 국민들에게 원전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고 한빛원전이 개선해야 할 점을 정책 제안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향후 원자력 관련 교육 및 견학 등을 통해 알게 된 정확한 내용을 한쪽에 편향되지 않게 사회 각계각층에 전달하고 소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위원회 추진 방향성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이어 한상욱 한빛원전 본부장은 “한빛원전은 원전 주변 지역을 넘어 광역지역까지 광범위한 여론과 의견을 경청할 것이며,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다가가는 소통혁신으로 안전하고 투명하게 원자력발전소를 운영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에너지 소통·혁신 위원회는 앞으로 한빛원전이 나아가야 할 방향성을 제시할 예정이며, 한빛원전은 위원회가 제시한 정책제언을 적극 수용해 회사 정책·제도 개선에 반영토록 노력할 계획이다.

한상욱 한빛원전 본부장이 한빛원전의 현황 및 현안에 대해 설명한 후 위원회 위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김영환 기자  yyy9137@naver.com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