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TN기술 기술人
물과 접촉 熱 발산하는 신규 열저장 소재 개발 성공ACS Applied Nano Materials 저널의 표지 논문으로 선정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원장 김종남) 에너지소재연구실의 김현욱 박사 연구팀은 물과 접촉하여 열을 방출하는 기존 산화 마그네슘보다 열 방출량이 3배 높은 신규 열저장 소재(MgO@NC)를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SKIER-2라고 명명된 신규 금속-유기 구조체 (SKIER-2)를 고온 열분해하여 제조된 열저장 소재는 높은 열전도성을 가지고 있어 물과 접촉 시 빠르게 열을 방출하는 연구결과를 보였다. 이러한 연구결과는 ACS Applied Nano Materials에 표지 논문으로 선정됐다.

금속, 유리, 펄프 등의 생산과정에서 발생하는 산업폐열을 화학적 에너지로 저장한 후, 열에너지가 필요한 때에 가역적으로 사용하는 에너지 전환 기술이 활발히 연구되어 왔다.

그 중 산화마그네슘 기반의 물질은 MgO↔Mg(OH)2 가역 반응 시의 열 출입을 활용하는 열저장체로서, 저렴하고 반복적으로 사용 가능하며 인체에 무해하여 실용적인 열에너지 전환 매개체로 주목 받고 있다.

그러나 MgO 자체의 열전도도는 매우 낮아서 열전도율이 높은 탄소계열 물질을 코팅하여 사용하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여전히 더 높은 열전도율을 갖는 열에너지 저장 물질의 개발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번 연구에서는 Mg6O30를 구조적 단위체로 가지는 SKIER-2를 최초로 합성한 후, 700 ℃에서 열처리하여 다공성의 탄소 나노 층 사이에 균일하게 MgO가 분산된 MgO@NC 물질을 개발했다. 개발된 신규 열저장 소재는 기존 MgO에 비해 3배 높은 열 방출량을 보였으며, 일반적인 MgO-탄소 혼합물에 비해 4.5배 이상 높은 열전도도를 보였다.

이러한 높은 열 방출량과 열전도도는 기존 재료대비 약 76배 넓은 표면적과 균일하게 분산 된 나노크기의 MgO입자에 기인한다는 것이 표면적 측정과 고분해능의 전자현미경 분석에 의해 밝혀졌다.

이번 연구는 글로벌프론티어 파동에너지극한제어연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다고 에기연은 밝혔다.

남형권기자는...
한양대 신문방송과에서 언론학을 전공하고 에너지경제신문, 한국에너지신문, 전기신문, 산경에너지 등에서 25년의 기자생활을 했다.
2017년 6월부터 에너지타임뉴스 발행인 겸 편집국장을 맡고있다.

남형권 기자  cabinnam@enertopianews.co.kr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