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ETN기술 연구소
한국전력, 로봇 이용 지하 전력구 점검 기술 착수2022년까지 전력구 안전사고 방지 로봇 개발

한국전력(사장 김종갑)은 한전이 전력을 공급하기 위해 도심지 등에서 운영하고 있는 지하 전력구의 점검 능력을 높이기 위한 '전력구 점검용 로봇시스템'의 개발에 착수한다.

지하 전력구는 고층건물 등 건축물로 인해 지상에 설치하기 힘든 송전 또는 배전선로를 지하에 설치하기 위한 터널로, 철탑이나 전주 없이 도심지에서 지하 통로를 통해 아파트 단지 등에 전기를 공급하는 것은 물론 도시미관도 개선할수 있다.

13일 전력연구원원에 따르면 현재 한전은 안정적인 전력공급을 위해 매월 직원이 직접 지하 전력구로 내려가 전력케이블 등을 대상으로 정기 점검을 시행하고 있다.

전력구 순시로봇시스템 개념도.

하지만 최대 지하 70m까지 내려가는 전력구에서 사람이 직접하는 점검은 협소하고 어두운 공간 등으로 인해 점검 결과가 부정확하거나 문제점을 손쉽게 찾기 어렵다. 이에 따라 한국전력은 점검의 정확도를 높이고 검사자의 안전을 확보할 수 있도록 로봇과 드론을 결합한 자동 점검 시스템 을 개발해 정기 점검에 적용할 계획이다.

열화상카메라, 센서 등의 장비가 탑재된 드론은 지하 전력구 내부를 날아다니며 전력케이블의 온도분포 및 터널 벽면 등을 검사하게 된다. 또한 케이블의 고온 지점 및 구조물의 안전을 저해하는 균열과 변형 지점을 찾게 된다.

로봇은 통신 및 GPS 수신이 힘든 전력구에서 레이저를 이용한 거리측정 기술인 라이다를 활용해 자기 위치를 스스로 인식해 자율주행이 가능하다.

전력구 점검용 로봇시스템을 통해 한전은 지하 전력구를 점검하는 직원의 안전성을 확보하는 한편, 정확한 점검 결과를 통해 전력공급 안정성을 향상할 것으로 기대했다.

한전은 2022년 12월까지 개발을 완료하고 현장 실증을 거쳐 2023년 5월부터 본격적으로 사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남형권기자는...
한양대 신문방송과에서 언론학을 전공하고 에너지경제신문, 한국에너지신문, 전기신문, 산경에너지 등에서 25년의 기자생활을 했다.
2017년 6월부터 에너지타임뉴스 발행인 겸 편집국장을 맡고있다.

남형권 기자  cabinnam@enertopianews.co.kr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