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11.27 금 17:27
상단여백
HOME ETN기업 강소기업
슈나이더 일렉트릭, 사이버 보안 기술 협정 가입사상 최대 규모 사이버 보안 연합…업계 협업 증진으로 디지털 경제 보호
발전하는 디지털화 세상에서 사이버 공간의 보안, 안정성, 복원력 개선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 슈나이더일렉트릭(www.se.com/kr/ko/, 한국지사 대표 김경록)이 사이버 보안 생태계를 강화하고 사이버 공격으로부터 디지털 경제를 보호하기 위한 사이버 보안 기술 협정(Cybersecurity Tech Accord)에 가입했다고 3월 31일 밝혔다.

슈나이더일렉트릭, 사이버 보안 기술 협정(Cybersecurity Tech Accord)에 가입

사이버 보안 기술 협정은 온라인에서의 역량을 강화하고 사이버 공간의 보안, 안정성, 복원력을 개선하기 위해 마련한 144개 글로벌 기업 간의 분수령 협약 (watershed agreement)이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은 100여 개 국가에서 비즈니스를 운영하는 있는 디지털 혁신 글로벌 리더로서 사이버 보안 기술 협정의 핵심 원칙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고, 정부, 고객, 파트너와 긴밀히 협력해 사이버 보안 위험 및 과제에 맞서 나갈 계획이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의 디지털 보안 부문의 수석 부사장이자, 글로벌 정보보호 최고책임자(CISO)인 크리스토프 블라시오(Christophe Blassiau)는 “점점 더 위험해지는 사이버 위협을 받는 것은 단일 기업, 산업 또는 지역에만 국한되지 않는다”며 “사이버 보안 기술 협정에 가입함으로써 슈나이더일렉트릭은 사이버 공격의 감지, 예방, 대응을 위해 전 세계 업계 리더와 지속적으로 협력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고 전했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은 사이버 보안 기술 협정에 서명한 시스코(Cisco),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등과 같은 저명한 파트너들과 통신, 데이터센터, 산업 제어 시스템 등을 포함해 전 세계 온라인 환경의 중요한 측면을 보호하고 있다.

슈나이더일렉트릭은 정부, 고객, 파트너와 긴밀히 협력해 사이버 보안 위험 및 과제에 맞서 나갈 계획이다.

슈나이더일렉트릭과 관련된 파트너들은 엣지부터 클라우드에 이르기까지, 개발 여정의 각 수준에서 사이버 보안 조치를 구체화하기 위한 디지털 혁신 프로젝트에서 여러 차례 협력해왔다. 

사이버 보안 기술 협정 관계자인 안나로라 갈로(Annalaura Gallo)는 “사이버 보안 기술 협정에 함께하는 슈나이더일렉트릭을 환영하며, 글로벌 디지털 경제의 보안을 총체적으로 강화하면서 슈나이더일렉트릭의 탁월한 전문 지식과 경험을 활용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사이버 보안 기술 협정 외에도 슈나이더일렉트릭은 사이버 보안 연합(Cybersecurity Coalition)뿐만 아니라 제조, 주요 인프라 시설, 프로세스 부문에서의 사이버 보안 대비 및 인식 증진을 목표로 하고 있는 ISA 글로벌 사이버 보안 연합(ISA Global Cybersecurity Alliance)의 창립 회원이다.

김영환 기자  yyy9137@naver.com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