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5.29 금 15:38
상단여백
HOME ETN산업 전력
남부발전, 석탄재 수입 저감...환경부 장관상 수상국내 최초 일본산 석탄재 대체를 위한 전문법인 ㈜코스처 설립 등
한국남부발전 하동발전본부 전경

한국남부발전(주)(사장 신정식)이 일본산 석탄재 수입 저감에 기여한 공로로 환경부 표창을 수상하며 정부 정책 이행노력을 인정받았다.

남부발전은 지난 27일 일본산 석탄재 수입 저감 노력과 적극적인 국내산 석탄재 재활용으로 환경부 표창을 수상했다고 30일 밝혔다.

지난해 한·일 무역분쟁의 여파로 국내 시멘트사는 시멘트의 원료로 사용하던 일본산 석탄재 수입이 어려워져 제품 생산 위기에 처했다. 이에 남부발전은 선제적으로 시멘트사를 방문하여 석탄재 공급방법 및 필요물량 등을 업계와 논의하였다.

이에 긴급대책으로 남부발전은 지난 9월부터 시멘트사의 안정적인 석탄재 수급에 도움이 되고자 연간 4만톤에 달하는 삼척발전본부의 석탄재를 쌍용양회에 공급하고 있다.

또한 남부발전은 지난해 10월 국내 석탄재 재활용 1위 업체인 에스피네이처(주)와 일본산 석탄재 대체를 위한 사업 추진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해당 논의를 통해 올해 1월 정부의 사업 승인을 거쳐 마침내 지난 27일 일본산 석탄재 대체 전문법인 ㈜코스처를 설립하게 되었다.

이번 ㈜코스처 설립에 따라 하동발전본부 및 삼척발전본부의 잉여 석탄재 연간 34만톤을 시멘트 원료용 등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이는 ’18년 국내 시멘트 업계의 일본 석탄재 수입량의 약 20%를 대체하는 효과가 기대된다.

신정식 사장은 “앞으로도 국내 시멘트사에 안정적으로 석탄재가 공급될 수 있도록 회사 역량을 집중하고, 정부의 수입 석탄재 저감정책을 선도적으로 실천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남형권기자는...
한양대 신문방송과에서 언론학을 전공하고 에너지경제신문, 한국에너지신문, 전기신문, 산경에너지 등에서 25년의 기자생활을 했다.
2017년 6월부터 에너지타임뉴스 발행인 겸 편집국장을 맡고있다.

남형권 기자  cabinnam@enertopianews.co.kr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형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