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3.30 월 16:37
상단여백
HOME 종합 전력그룹사
서부발전, '안전신고센터 협력사 확대운영' 시행'우리의 안전, 우리가 지킨다', 근로자 참여형 안전활동 확산
서부발전 협력사 직원이 모바일 안전신고센터를 활용해 현장 안전지킴이로서의 역할을 시연하고 있다.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24일 정부의 안전 최우선 정책기조를 적극 반영하기 위해, 현장의 위험요소를 즉시 신고할 수 있는 안전신고센터 어플리케이션을 서부발전 뿐 아니라 협력사 근로자 누구나 이용할 수 있도록 확대 개편했다고 밝혔다.

서부발전이 운영 중인 안전신고센터는 근로자가 발전소 현장에서 화기·중장비·고소작업 등을 할 때 발생할 수 있는 위험 상황을 즉시 신고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지난해 총 1,500여 건의 신고를 접수·처리하며 사고 예방과 안전 확보에 크게 기여한 바 있다.

이번 확대개편은 협력사 직원들의 활용을 위한 서버 증설과 함께 그간 운영과정에서의 개선의견을 반영하는 형태로 진행됐다.

아울러 스마트폰 QR 코드 서비스로도 제공함으로써 서부발전과 협력사 직원 누구나 현장에서 편리하게 사진 및 동영상을 찍어 위험상황을 신고하고 처리결과를 알 수 있게 했다.

서부발전 관계자는 “서부발전과 협력사 직원이 안전신고센터를 활용, 서로의 안전까지 지키는 안전지킴이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 점이 매우 뜻깊다”며 “앞으로도 안전신고 문화가 더욱 정착될 수 있도록 안전신고 아이디어 공모전 및 주기적 이벤트를 개최해 우수제안 포상금 지급 등을 통해 근로자들의 적극적 참여를 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협력사 대상 안전신고센터 확대운영 안내 포스터

김영환 기자  yyy9137@naver.com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