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 2020.9.29 화 17:22
상단여백
HOME ETN산업 원자력
고리 3호기 정기검사 중 임계 허용 후 출력상승시험원안위, 잔여 검사 추진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엄재식)는 지난 9월 6일부터 정기검사를 실시한 고리 3호기의 임계를 11일 허용했다.

임계는 원자로에서 핵분열 연쇄반응이 지속적으로 일어나, 이로 인해 생성되는 중성자와 소멸되는 중성자가 같아 중성자수가 평형을 이루는 상태를 말한다.

원안위는 이번 정기검사에서 임계 전까지 수행해야 할 80개 항목에 대한 검사를 실시한 결과, 향후 원자로 임계가 안전하게 이루어 질 수 있음을 확인했다.

특히 원안위는 이번 정기검사에서 초음파 측정 정확도를 개선해 격납건물의 내부철판(CLP) 두께를 검사하고 재평가한 결과 건전함을 확인했다고 보고했다.

아울러 고리3호기는 4호기와 달리 격납건물 대형배관 관통부 하부는 콘크리트 미채움이 발견되지 않았으며, CLP 13단 원주형보강재 하부 5개소에서 미채움(최대깊이 10.6cm)이 발견되어 보수 조치했다.

증기발생기 세관에 대한 비파괴검사 및 정비를 수행해 관련기준을 만족함을 확인했으며 이물질검사 장비를 통해 발견된 이물질 6개는 모두 제거했다.

또한 작년 고리4호기에서 발생한 제어봉 비정상 삽입으로 인한 일시적 출력 감소 관련해 고리3호기에 대해서도 정밀 점검한 결과 케이블 연결부 손상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한편 원안위는 향후 출력상승시험 등 후속검사(10개)를 통해 안전성을 최종 확인하고 정기검사 합격통보를 할 예정이다.

김영환 기자  yyy9137@naver.com

<저작권자 © 에너지타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